: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주)세진환경건설 다모아재활용무역 :삼익산업
:일등농장
 
전체기사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대나무의 온실가스 흡수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나무의 온실가스 흡수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상수리나무(16.5t), 벚나무(9.5t) 등에 비해서도 월등히 많다.
대나무숲 1㏊(6200그루)의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연간 33.5t으로 소나무(9.7t)의 3.5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나무숲 1㏊(6200그루)의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연간 33.5t으로 소나무(9.7t)의 3.5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대나무 한 그루의 탄소 흡수량은 연간 5.4㎏으로, 대나무 922그루가 4인 가족의 연간 탄소 배출량(4.98t)을 상쇄할 수 있다.

국내 대나무숲 면적이 2만 2000㏊인 것을 감안하면 4인 기준 15만 가구, 안양시민(56만 7000명)이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흡수하고도 남는다. 산림과학원 연구에 따르면 대나무는 온실가스 흡수뿐 아니라 바이오매스 생산량도 연간 40만t에 달하는 등 유용한 자원으로 평가됐다.

2020-05-02 16:46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5.99.154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