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대형마트 '속비닐' 30%감량 추진

대형마트 '속비닐' 30%감량 추진

환경부·업계 논의중

1회용품 사용을 줄여야한다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환경부와 대형마트 업계가 '속비닐'(과일 등 식료품을 담을 때 사용하는 공짜 비닐) 사용 30% 감량 추진에 들어갔다.

환경부와 홈플러스 이마트 하나로마트 롯데마트 메가마트 등은 17일 서울 여의도에서 1회용품 줄이기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대형마트의 속비닐 사용량을 30% 줄이는 방안에 대한 첫 논의가 이뤄졌다. 대형마트는 정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고 2010년부터 종량제 봉투와 종이봉투만 팔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속비닐의 경우 관리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대형마트가 속비닐 사용량 30% 감축에 동의를 할 경우 자발적 협약 방식을 취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대형마트들이 동의를 한다해도 당장 가시적인 효과를 기대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속비닐 30% 감량을 위해서는 속비닐 크기를 줄이고, 설치대수도 축소해야 한다. 대형마트들이 보유 중인 종전 속비닐 물량을 소진해야 하는 문제도 해결돼야 한다.

환경부는 대형마트에서 비닐봉투 유료 판매 등도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자원재활용법 시행규칙 개정도 추진할 방침이다.

나아가 환경부는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서 '포장 없는 가게' 지정도 검토 중이다. 포장 없는 가게란 고객이 용기를 가져와서 필요한 물품을 담아가는 '패키지 프리 숍(Package Free Shop)'이다. 영국 대형슈퍼마켓 체인인 '아이슬란드'의 경우 2023년까지 플라스틱 없는 매장을 만들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폐비닐 등 쓰레기 수거거부 문제는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상황이다. 정부가 16일 수도권 19개 지방자치단체 총 55개 아파트단지를 현장 점검(폐비닐·스티로폼·플라스틱 등)한 결과 이물질이 묻은 경우에는 전량 수거되지 않았다.

서울의 경우 점검 26개 단지 중 21곳, 인천은 점검 17개 단지 중 16곳이 폐비닐을 미수거하고 있었다. 우리나라의 경우 시민 1명이 쓰는 비닐봉투는 한해 평균 420장으로 독일의 6배, 핀란드의 105배에 달한다


2018-04-25 10:07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5.99.154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