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환경친화적인 파크조성’ 인천송도에,,,,

 ‘환경친화적인파크조성 ’인천 송도에,,,
올해부터 3년간 2000억 들여 수로 1.8㎞ 건설
오는 2009년부터 인천에 맑은 물과 수려한 풍광을 갖춘 관광 운하가 잇따라 등장할 전망이다. 정부, 주민, 민간기업 등이 2개의 대형 수로 건설을 적극 추진중인데 이들 수로는 경제적 가치 뿐만 아니라 관광자원 가치가 높아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송도국제도시내 국제업무단지 개발을 맡은 미국 게일사와 포스코건설의 합작사(NSC)는 모두 2000여억원을 들여 올해부터 오는 2009년까지 예정으로 국제업무단지에 친환경적인 수로를 테마로 한 12만평 규모의 센트럴파크를 조성중이다.

NSC는 센트럴파크 안에 대형 수로를 만든 후 수로 주변에 초대형 수족관(생태관), 전망테크, 자전거도로, 보트하우스, 박물관, 조각공원 등을 건설할 계획이다.

이 수로의 규모는 길이 1.8㎞, 수심 1.5m에 달하며 너비는 12~110m로 다양하다. 전체 수로의 모형은 베니스운하 모양을 닮았으나 주변에 단순한 건물이 아닌 숲, 산책로, 전망테크, 조형건물 등이 배치될 예정이다.

게일사 관계자는 “수로 안팎에서 다양한 경관을 감상하고 즐길 수 있도록 건설하겠다”며 “수로가 국제적으로 손색이 없는 비즈니스 환경과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NSC는 또 모두 1200여억원을 들여 내년부터 2009년까지 수로변에 전세계의 진귀한 바다와 호수 생태계를 보여줄 수 있는 초대형 수족관도 세우기로 했다. 이 수족관은 지하 2층, 지상 4층, 연면적 1만600여평에 수조 규모 7500여t으로 건립된다.

환경오염과 경제성을 이유로 보류됐던 인천 굴포천 일대 경인운하 건설을 재추진하려는 움직임도 갈수록 활발해지고 있다. 인천과 김포 지역 주민, 국회의원, 시의원 등이 환경단체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경인운하 건설 타당성을 최근 잇따라 제기하고 있다.

한나라당 유정복(김포)의원은 “경인운하는 물류수송 등 경제적으로 타당성이 있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적으로 개발하는 것도 가능하다”며 경인운하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주민, 정부 관계자, 전문가, 환경단체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굴포천방수로 지속가능 발전협의회’는 내년 1월까지 경인운하 건설 재개 여부에 대해 최종 결론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경인운하사업은 서울 강서구 개화동~서해에 이르는 길이 18㎞, 수심 6m, 너비 100m의 관광자원 가치가 높은 수로를 건설하는 공사로 지난 1990년대초부터 추진됐으나 경제성, 환경파괴 등을 둘러싼 논란에 휩싸여 2003년부터 백지화되다시피 했었다.

2006-12-01 3:17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2.10.175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