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환경부-창원시, 생태하천복원 시범사업 협약

환경부-창원시, 생태하천복원 시범사업 협약
창원천과 남천을 모범적인 생태하천의 모델로 가꾸기로

환경부와 창원시, 창원의 환경시민단체는 2일 창원시 인터내셔널 호텔에서 생태하천복원 시범사업 협약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이치범 환경부 장관, 박완수 창원시장, 이경희 창원시민단체 대표 외에 김철곤 시의회 의장, 박판도 도의회 의장, 김현태 창원대 총장 등 지역인사와 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상반기부터 시범사업을 위한 협의를 해온 환경부와 창원시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창원시의 남천과 창원천을 전국의 다른 하천이 나아갈 바를 제시하는 모범적인 생태하천으로 가꾸기로 다짐했다.

시범사업지로 창원시가 체결된 이유로는 남천과 창원천이 창원시 관할구역으로서 상류로부터 하구까지 일괄하여 자연형 하천정화사업을 추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2008년 창원에서 람사총회가 개최되므로 우리나라의 자연형 하천정화사업 추진상황을 전세계에 홍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범사업은 2007년부터 3년간 시행되며 창원천과 남천은 하천내 주차장 철거, 콘크리트 하상과 보 철거, 하천단면의 개선 등을 통해 최대한 자연하천의 모습으로 복원될 계획이다.

총사업비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200~300억원 정도의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범사업은 환경부, 창원시, 창원의 시민단체가 각각 역할을 분담해 공동협력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예산지원, 사업방향과 지침제시, 전문적인 자문 역할을 하고, 창원시는 시비를 확보하고 시민단체와 공동 파트너쉽을 형성해 환경부 방침에 따라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창원의 시민단체는 계획수립과 사업시행에 참여하고 모니터링, 유지관리 등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부분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의 시행과 더불어 2007년부터는 새로운 사업모델과 기준에 따른 하천복원 사업을 시행하여 2015년까지 전국 하천의 25%를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해

2006-11-08 6:12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2.10.161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