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계양산 개발 둘러싼 논란 본격화

계양산 개발 둘러싼 논란 본격화
인천시민대책위 9일 발족

인천 계양산 개발을 둘러싼 논란이 본격화됐다.
인천환경운동연합과 인천녹색연합을 비롯해 인천지역 45개 시민사회단체는 9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양산 골프장 저지 인천시민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지난 6월 30일 롯데건설이 계양구 목상동과 다남동 일대 46만평에 27홀 규모의 골프장을 건설하는 내용의 건설계획안을 인천시에 제출, 계양산 개발이 구체화함에 따라 이를 저지하려는 시민사회단체의 활동 역시 본격화하고 있는 것이다.
대책위는 1일 1만명 이상의 시민이 찾고 있으며 인천시의 ‘허파’라고 할 수 있는 계양산을 골프장으로 개발하는 것은 인천시민의 환경권을 박탈하는 것이기 때문에 강력히 저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또 지난 5월 롯데그룹이 계양산 내에 소유한 5만여평을 불법 훼손한 사실이 확인돼 고발된 상황에서 롯데건설의 골프장 건설을 승인하는 것은 부당한 개발특혜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대책위는 우선 개발제한구역 2차 관리계획안(2006∼2011)에 계양산 골프장이 반영되지 않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는 계양산을 도시자연공원 등으로 조성하는 환경친화적인 관리계획을 수립할 것을 인천시에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계양산 주변의 개발은 계양구청장이 선거 때 공약으로 내세운 데다 주민들도 종합레저시설 건립을 요구하는 집단민원을 제기하는 등 개발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인천시 계양구 주민들이 결성한 계양발전협의회는 이날 대책위 기자회견에 이어 성명서를 내고 대책위를 시민을 외면하는 시민단체라며 “시민·환경단체들은 골프장이 들어서면 계양산이 모두 파헤쳐지는 것처럼 왜곡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인천시 역시 계양지역의 발전을 위해 계양산 개발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며 개발제한구역 2차 관리계획과 관련, 건교부와 사전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로써 지난 1989년 (주)대양개발이 계양산 내 9만여평에 위락단지를 조성하려다 환경파괴를 우려한 주민들의 반발로 사업계획이 무산된 이후 17년만에 계양산 개발을 놓고 다시 논란이 되풀이되고 있다.
대책위는 오는 10월까지 시민들을 상대로 ‘100만인 서명운동’을 전개해 인천시에 전달하는 한편 10일부터 매일 인천시청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2006-08-12 5:42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2.11.119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