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문경서 멸종위기 동물 잇따라 발견

문경서 멸종위기 동물 잇따라 발견
긴꼬리투구새우.붉은박쥐.꼬마잠자리 서식

경북 문경지역에서 멸종 위기 동물이 잇따라 발견되면서 생태 환경 우수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26일 문경시 등에 따르면 문경시 산북면 약석리 야산 중턱의 한 습지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동식물 2급인 꼬마잠자리 수백마리가 집단서식하고 있다.

최초로 발견한 K씨는 "최근 산북의 습지를 지나가다 꼬마잠자리를 발견했다"며 "다른 지역에도 꼬마잠자리가 있지만 이 곳만큼 많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습지는 꼬마잠자리 외에도 다른 곳에서 보기 어려운 북방실잠자리와 배치레잠자리 등도 함께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문경시 농암면의 한 습지에서도 꼬마잠자리가 발견된 적 있어 문경지역은 일약 꼬마잠자리의 주요 서식지로 떠오르고 있다.

전체 몸길이가 15㎜ 안팎에 불과해 국내 잠자리 중 가장 작은 종류인 꼬마잠자리는 한국과 일본.중국 등 동아시아 일원에서만 서식한다.

국내에서 울산과 경남 양산.거창, 충북 진천 등 일부지역에서만 발견되고 있는 꼬마잠자리는 습지나 논, 농수로 등지에 살며 벼멸구나 진딧물을 잡아 먹는다.

수컷은 몸 전체가 오렌지색, 암컷은 배 부분이 연한 갈색을 띠고 줄무늬가 있다.

문경지역은 이달 초 산북면과 영순면 일대 친환경재배 논에서 환경부 보호야생 동물인 긴꼬리투구새우 수천마리가 발견돼 이목을 사로잡았다.

몸의 절반 이상이 투구형태를 띠고 있어 올챙이와 닮은 긴꼬리투구새우는 1970년대 이후 화학합성농약의 사용으로 멸종위기에 처해 2005년부터 보호야생동물로 보호되고 있다.

주로 박테리아나 조류, 모기유충, 잡초싹 등을 먹고 살며 먹이를 잡기 위해 진흙을 깊이 파고 뒤집어 물을 혼탁하게 만드는 습성이 있어 잡초가 자라지 못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주로 청정지역에서 서식하기 때문에 긴꼬리투구새우의 발견은 문경의 청정 환경을 방증한다는 것이 문경시의 입장이다.

2005년 12월에는 문경시 호계면의 한 동굴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 위기 동물인 붉은박쥐가 발견되기도 했다.

문경시 관계자는 "문경지역은 공해가 적어 깨끗한 환경을 잘 유지하고 있다"며 "다양한 멸종위기 동.식물들이 발견된 점은 문경의 생태 환경이 우수하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2007-06-26 16:58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6.87.138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