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
(주)세진환경건설
다모아재활용무역 :삼익산업
:일등농장



 
전체기사
기획특집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일회용품, 니가 왜 TV에서 나와?"

"일회용품, 니가 왜 TV에서 나와?"

TV에서 일회용품 없애자

본방송, 재방송, 스트리밍 서비스, 유튜브 클립 등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언제든지 볼 수 있는 방송들. 오랜시간 보게 되는 만큼 시청자들의 무의식에 꾸준히 영향을 미친다.

이런 TV 방송에 일회용품이 계속 나와도 괜찮을까? 서울환경연합이 한달간 모니터링한 결과 방송에 노출된 일회용품은 무려 1306건이나 된다. 제보되지 않은 일회용품을 생각한다면 더 많은 일회용품이 방송에 나온다는 얘기다.


우리는 이렇게 많은 일회용품들을 방송을 통해 접하면서 일상 속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된다. 방송에 이렇게 많이 나오는 일회용품 이제 그만 볼 수 없을까?

'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제7조 12항은 '방송은 환경보호에 힘써야 하고 자연보호 의식을 고취해야 한다'이다. 그렇지만 실제로 기후위기와 쓰레기 문제에서 핵심인 일회용품에 대한 구체적 방침과 조항은 없다.

많은 사람들이 방송을 시청하는 만큼 공영·종합편성·케이블 방송 프로그램에 대한 일회용품 사용 및 노출 최소화 기준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

일회용품 없는 방송은 불가능하지 않다. 지금도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방송들이 있다. KBS '오늘부터 무해하게'는 플라스틱 생수병을 안 쓰려고 정수기를 렌탈했다. 진행팀 모두 텀블러를 사용했다. 조명 감독은 '전기 사용량' 자체를 줄였다. 태양광 충전 위주로 쓰고 고효율 제품을 사용해서 보통 방송에서 쓰는 전기의 절반을 쓴다. 보통 같으면 '밥차' 불러서 일회용 식기 쓰고 버리지만 식당을 빌려서 식판을 쓰고 설거지를 한다.

채널 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는 스튜디오 장면에서 페트병 생수 대신 머그컵을 사용한다.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는 그릇 수저 컵 등 대부분의 소품을 다회용 물건으로 사용한다. tvN '알쓸범잡'도 스튜디오 장면에서 페트병 생수 대신 머그컵을 사용한다.

이제 환경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인 시대다. 방송에서도 반드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는 사항이 수반되어야 한다.

서울환경연합은 무해한 방송을 위해 서명을 받고 있다. 방송 프로그램에 대한 일회용품 사용 및 노출 최소화 기준을 마련하라는 것이다.

서명은 방송통신위원회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전달된다. 일회용품 없는 방송을 위해, 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중 제7조 12항 '방송은 환경보호에 힘써야 하고 자연보호의식을 고취해야 한다'에 따라 구체적인 일회용품 사용 저감 및 노출 억제에 대한 구체적 방침 수립을 요구한다.

생활 속에서 일회용품을 없애는 가장 쉬운 방법은 '두번 이상 쓰는 것'이다.

햇반 용기는 가장 대표적인 일회용기이지만 여러번 써도 아무 문제가 없다. 게다가 무게도 엄청 가볍다. 캠핑과 야영에서 햇반 그릇은 아주 훌륭한 재활용품이 된다. 배낭 무게도 확 줄여준다.


2022-02-01 16:27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5.99.154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주소: 경기도 광주시 역동로 63번길 19-3 ㅣ 전화번호: 768-0128 ㅣ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종기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발행인 및 편집인:김종기
인터넷신무사업등록일:2012.11.29 ㅣ 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 50546 ㅣ 사업자번호:126-82-93199 ㅣ 제보문의:gp4532@hanmail.net
Copyright 2004 환경뉴스. Al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