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
(주)세진환경건설
다모아재활용무역 :삼익산업
:일등농장



 
전체기사
기획특집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포유류 14종·관속식물 188종 멸종우려

포유류 14종·관속식물 188종 멸종우려

국립생물자원관 포유류와 관속식물 재평가
여우와 산양, 무주나무 등 절멸 위험도 증가

국내에 서식하는 포유류 14종과 관속식물 188종 등 202종이 멸종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생물자원관이 포유류와 관속식물에 대한 멸종위험 상태를 재평가한 결과 포유류 14종과 관속식물 188종 등 202종이 멸종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절멸위험도가 증가한 산양. 서울신문 DB

▲ 국립생물자원관이 포유류와 관속식물에 대한 멸종위험 상태를 재평가한 결과 포유류 14종과 관속식물 188종 등 202종이 멸종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절멸위험도가 증가한 산양. 서울신문 DB

6일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이 지난 2012년 첫 발간한 ‘국가생물적색자료집’에 기초해 포유류(47종)와 관속식물(554종) 등 601종의 멸종위험 상태를 재평가한 결과다. 이는 2020년 기준 국가생물종목록에 등록된 포유류(125종)의 37.6%, 관속식물(4596종)의 12.1%에 달한다. 멸종위험 재평가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지역적색목록 지침을 토대로 이뤄졌다. 평가 결과 포유류 14종과 관속식물 188종이 ‘위급·위기·취약’에 속하는 멸종우려 범주로 나타났다.

2012년보다 절멸 위험도가 증가한 종은 여우·산양·무산쇠족제비 등 포유류 3종과 무주나무·선바닥난초 등 관속식물 102종이다. 절멸 위험도가 감소한 종은 백운란 등 관속식물 53종으로 분류됐다. 2012년과 비교해 멸종우려 범주에 수록된 종의 수는 240종에서 202종으로 감소했다. 생물자원관은 조사 결과를 담은 개정판을 7일 누리집(www.nibr.go.kr)에 게시한다.

또 포유류 및 관속식물 개정판에 이어 연체동물·곤충·거미에 대한 재평가 및 개정판 작업을 실시하고 국내 야생생물에 대한 우리나라 자체 ‘적색목록지수’를 마련할 계획이다. 적색목록지수는 생물다양성 보전 성과에 관한 지표 중 하나로, 야생생물 보전이나 멸종 예방을 위한 여러 국제적 협약이나 목표에서 활용하고 있다.


2021-07-08 11:02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5.99.154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주소: 경기도 광주시 역동로 63번길 19-3 ㅣ 전화번호: 768-0128 ㅣ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종기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발행인 및 편집인:김종기
인터넷신무사업등록일:2012.11.29 ㅣ 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 50546 ㅣ 사업자번호:126-82-93199 ㅣ 제보문의:gp4532@hanmail.net
Copyright 2004 환경뉴스. Al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