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기획특집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온실가스 감축 기술 개도국에 전수 확대

온실가스 감축 기술 개도국에 전수 확대

환경공단, 국제기구 가입

한국환경공단은 환경부 산하기관 중 최초로 '기후기술센터-네트워크(CTCN)'에 가입했다고 19일 밝혔다. CTCN은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에 따른 기후변화 기술 개발 및 개발도상국 지원 이행기구로, 개도국에 온실가스 감축기술을 이전하기 위해 2013년 설립한 국제기구다. 유엔환경계획(UNEP)과 유엔공업개발기구(UNIDO)가 공동 관리한다.

CTCN은 개도국의 온실가스 사업 요청을 접수·관리하는 '기술센터'와 사업을 수행하는 '전문기관'으로 구성됐다. 기술센터는 미국 독일 케냐 등 11개 선진국 및 개도국에 있다. 환경공단은 전문기관 자격으로 이 네트워크에 가입했다. 전문기관에는 세계지적재산권기구, 글로벌환경연구소 등 41개국의 93개 기관이 가입했다. 전문기관은 CTCN이 주관하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서 우선 입찰자격 등 혜택이 있다.

한국환경공단은 "그동안 아시아태평양 지역 개도국의 경제성장·환경보전을 돕는 '서울 이니셔티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콩고 식수위생 개선, 콜롬비아 대기환경 감시시스템 구축 등 환경 개선 사업을 해왔다"며 "이런 경험이 있어 가입이 상대적으로 수월했다"고 밝혔다.

이시진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앞으로 재생 에너지, 에너지 효율 분야 등을 중심으로 온실가스 감축기술 개발과 개도국 이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며 "해외 환경산업 진출과 신사업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후변화협약은 선진국과 개도국이 협력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자는 목표를 담은 국제협약이다. 1992년 채택해 1994년 발효됐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195개국 및 유럽연합(EU)이 가입했다. 가입국은 온실가스 배출저감 정책 수립, 국가보고서 작성·제출 의무를 가진다. 2020년 이후 '신기후체제'를 논의할 제21차 당사국총회는 30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다.


2015-11-28 3:35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