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
(주)세진환경건설
다모아재활용무역 :삼익산업
:일등농장



 
:::: i 환경뉴스 ::::
포토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멸종위기2급 식물 '황근' 성공적 복원

 

멸종위기2급 식물 '황근' 성공적 복원

국립생물자원관복원지 유전자 다양성 확인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황근 복원은 민관 협업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생물종을 성공적으로 복원한 매우 모

범적인 사례다. 앞으로도 멸종위기에 처한 다양한 야생생물을 보전하기 위한 연구

를 수행할 계획이다." 강재신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장의 말이다.환경부 국립

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3일 가톨릭대학교 김상태 교수 연구팀과 함께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식물인 '황근'(Hibiscus hamabo·사진)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자생지

와 복원지 모두 유전자 다양성이 양호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황근은 무궁화속

에 속하는 자생식물로 제주도와 남해안 일부 지역에 제한적으로 서식한다. 해안도

로 건설 등으로 인해 자생지가 파괴되고 개체수가 줄어들어 1998년 멸종위기 야생

생물로 지정됐다.환경부는 서식지 내 개체군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는 '솔붓꽃'

'황근' '개병풍' 3종의 식물을 멸종위기 야생생물에서 해제하는 방안을 추진중이

.국립생물자원관은 2013년 제주 서귀포시 표선리 자생지에서 종자를 채집해 증식

4200본의 묘목을 서귀포시에 기증했다. 2017년에는 송악산과 한림읍 올레길 등

지에 4000본을 복원했다.황근 복원은 2003년 민간단체인 '제주자생식물동호회'에서

처음 시작했다. 이후 여미지식물원,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국립생물자원관 등에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국립생물자원관과 가톨릭대 연구진은 지난해 6월부터

제주도와 전남 소안도 소사랑도 비양도 등 남해안에 위치한 13개 서식 집단의 유전

자 다양성을 분석했다. 황근은 자생집단과 복원집단 모두 유전적 건강성을 유지할

정도로 복원된 것으로 평가됐다.

 


2022-08-09 13:37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49.254.187.248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주소: 경기도 광주시 역동로 63번길 19-3 ㅣ 전화번호: 768-0128 ㅣ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종기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발행인 및 편집인:김종기
인터넷신무사업등록일:2012.11.29 ㅣ 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 50546 ㅣ 사업자번호:126-82-93199 ㅣ 제보문의:gp4532@hanmail.net
Copyright 2004 환경뉴스. Al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