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
(주)세진환경건설
다모아재활용무역 :삼익산업
:일등농장



 
:::: i 환경뉴스 ::::
지구촌 뉴스
붉은부리갈매기, 러시아에서 필리핀까지 이동

붉은부리갈매기, 러시아에서 필리핀까지 이동
이동경로 최초 확인 … 러시아에서 번식, 월동은 필리핀

'부산갈매기'로 이름난 '붉은부리갈매기'의 이동경로를 추적한 결과, 러시아 북동부에서 번식하고 우리나라를 비롯해 필리핀까지 9054km를 이동해 월동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붉은부리갈매기
붉은부리갈매기. 러시아에서 우리나라까지 평균 5687km, 또 필리핀까지는 최대 9054km를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 국가철새연구센터는 22일 "2021년 3월과 2022년 1월과 3월에 경주와 포항에서 붉은부리갈매기 9마리에 위치추적발신기를 부착해 2년 동안 이동경로를 추적한 결과 이렇게 밝혀졌다"고 밝혔다.

붉은부리갈매기는 남동해안 일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사람이 던져주는 과자를 날면서 받아먹는 새'로 유명하다. 낙동강 하구를 비롯한 남동해안 일대에서 많이 보여 응원가 가사 속에 '부산갈매기'로 등장한다.

붉은부리갈매기의 이동에 대해서는 지난해 네덜란드에서 논문이 발표된 적은 있지만 동아시아 지역의 사계절 이동현황 연구는 이번 국립생물자원관 조사 결과가 세계 최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19년 4월 인천 옹진군 소청도에 국가철새연구센터를 열고 철새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2020년 5월에는 '서해안의 새우깡 먹는 새'로 유명한 '괭이갈매기'의 4계절 이동현황을 자세히 밝히기도 했다.

붉은부리갈매기들은 3월 중순에서 5월 중순에 북상을 시작한다. 13일에서 72일을 날아 5월 말부터 6월 중순 정도에 러시아 하바로브스키 북동부 지역, 마가단주 및 야쿠티야 공화국의 동남부에 있는 콜리마강 인근 습지에 도착해 번식한다.

이들은 7월 초에서 8월 초에 남하를 시작, 76~162일을 날아서 10월 중순에서 12월 사이에 우리나라 경주 포항 울산 부산 일대에서 4마리가 월동했다. 1마리는 필리핀 루손섬까지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4마리는 추적장치 신호가 끊겨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붉은부리갈매기들은 러시아에서 우리나라까지 평균 5687km, 필리핀까지는 최대 9054km를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3-03-07 16:03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49.254.187.248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주소: 경기도 광주시 역동로 63번길 19-3 ㅣ 전화번호: 768-0128 ㅣ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종기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발행인 및 편집인:김종기
인터넷신무사업등록일:2012.11.29 ㅣ 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 50546 ㅣ 사업자번호:126-82-93199 ㅣ 제보문의:gp4532@hanmail.net
Copyright 2004 환경뉴스. Al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