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
(주)세진환경건설
다모아재활용무역 :삼익산업
:일등농장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우포늪 따오기, 6번째 자연으로 날아간다

 

우포늪 따오기, 6번째 자연으로 날아간다

'보일 듯이 보일 듯이 보이지 않는 따옥따옥 따옥 소리 처량한 소리'어릴 적 친구

들과 함께 즐겨 부르던 동요 속, 추억 속에만 있던 따오기가 우리나라에도 살아숨쉰

.

우포늪 따오기, 6번째 자연으로 날아간다

(우포늪 일대 야생에 적응한 따오기. 사진 환경부 제공)

15일 오후 2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자 천연기념물인 따오기 40마리가 경남 창

녕군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우포늪으로 자연방사된다. 이번 방사는 20195

따오기 40마리를 우포늪에 처음 내보낸 후 6번째다.환경부는 "따오기의 연이은 야생

방사는 우포따오기복원센터의 꾸준한 연구와 관계기관의 지속적인 지원의 결과"

"한때 국내에서 멸종되었던 따오기의 증식과 복원 기술이 안정화되었음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따오기는 논과 같은 얕은 습지를 주요 서식지로 삼는 야생조류로

과거 전국에 걸쳐 분포했다. 1880년대 조선 주재 영국 부영사였던 캠벨은 "따오기는

한국에 봄과 가을에 쉽게 볼 수 있는 새로 사냥총의 밥이 되는 새"라고 말할 정도로

흔했다.그러나 무분별한 남획과 영농방식의 변화, 6.25전쟁 등으로 서식지가 훼손되

면서 개체수가 급격히 줄기 시작했다. 1979년 판문점 인근 비무장지대에서 아치 볼

드 박사(국제두루미재단)가 관찰한 한마리를 마지막으로 국내 야생에서 사라졌

.2008년 한중 정상회담 때 경남도의 요청을 중국이 받아들여 따오기 4마리가 창녕

우포늪으로 도입됐다.증식 및 복원사업 14년이 지난 현재 우포늪을 비롯해 우리나

라 야생에서 서식하는 따오기는 100여마리에 이른다. 야생으로 방사한 200마리 대

비 약 50%의 생존율을 보이고 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야생에서 새끼가 태어났다.

환경부와 창녕군은 이제 따오기의 단순 증식에서 한발 더 나아가, 방사된 따오기가

야생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우포늪에서 짝을 찾

지 못한 수컷들이 강원도 영월, 전북 남원 등 원거리로 이동한 것이 관찰돼 이번 방

사에서는 총 40마리 중 암컷의 비율을 높이기로 했다. 오늘은 암컷 24마리와 수컷

16마리를 방사한다.또 올해부터는 사육 상태에서 사료와 미꾸라지에 길들여진 따오

기들이 우렁이와 개구리를 먹을 수 있도록 훈련시켜 야생 적응력을 높이고 있다.

오기는 몸길이 약 75~78cm, 날개길이 150~160cm, 부리길이 16~21cm에 이르는 비

교적 큰 새로 동북아시아 전역에 분포한다. 러시아 동부와 일본, 중국에서 주로 번

식하며 한반도와 대만 등지에서 월동한다. 수명은 확실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본

에서 사육한 개체가 36년 동안 생존한 사례가 보고됐다.이인식 우포늪따오기복원추

진위원장은 15"중국과 일본의 사례를 보면 따오기 야생적응에는 30~40년의 기간

이 필요하다""지역주민과 지자체의 보호 노력, 국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중

요하다"고 말했다.이 위원장은 "창녕군이 따오기과를 만들어 복원사업에 나서고 있

지만 지자체 사업이라는 한계가 있다""환경부나 문화재청 차원에서 박사급 전문

가를 파견해 복원사업을 주도해야 야생 적응력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2022-09-19 14:55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49.254.187.248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주소: 경기도 광주시 역동로 63번길 19-3 ㅣ 전화번호: 768-0128 ㅣ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종기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발행인 및 편집인:김종기
인터넷신무사업등록일:2012.11.29 ㅣ 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 50546 ㅣ 사업자번호:126-82-93199 ㅣ 제보문의:gp4532@hanmail.net
Copyright 2004 환경뉴스. Al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