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
(주)세진환경건설
다모아재활용무역 :삼익산업
:일등농장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탄소포집기술(CCS) 대신 남극 크릴 보호"

 

"탄소포집기술(CCS) 대신 남극 크릴 보호"

11일 세계 크릴의 날, 크릴 보호 국제 웨비나

크릴은 새우와 닮은 꼴인 동물성 플랑크톤으로 남극 해양생태계를 떠받치는 핵심

생물이다. 크릴이 식물성 플랑크톤을 먹고 싼 똥은 깊은 바다 밑으로 가라앉아 막대

한 양의 탄소를 대기 중에서 포집해 격리한다. , 기후위기를 완화한다.시민환경연

구소(소장 백명수)11일 제1'세계 크릴의 날'을 맞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청

년들이 참가하는 국제 웨비나를 열었다. 웨비나에서는 국제적으로 저명한 크릴 전

문가들이 크릴의 생태적 중요성 기후위기와 해양 산성화가 크릴 생활사(life

cycle)에 미치는 영향 크릴 조업 현황과 보호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11일 세계 크릴의 날, 크릴 보호 국제 웨비나

생지화학적 순환에서 크릴의 역할큰 무리의 크릴새우들은 깊은 바다에서 표면으로 수영하면서 식물성 플랑크톤을 섭취한다. 크릴 몸 속에 식물성 플랑크톤이 포집한 탄소가 저장된다. 크릴은 빠르게 가라앉는 대변 알갱이를 배출하는데, 크릴 똥 속의 탄소는 심해로 가라앉아 수천년 동안 저장된다. (이미지 시민환경연구소 제공)

크릴의 똥이 인간을 살린다= 엠마 카반 박사(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원)

"크릴 떼는 해저로 빠르게 가라앉는 분변을 배출함으로써 탄소격리(Carbon

sequestration)를 촉진한다"고 강조했다.대기중 탄소를 흡수한 식물플랑크톤이 크릴

에 먹히고 그 탄소가 똥이 되어 해저로 빠르게 가라앉는 과정을 통해, 대기중의 탄

소가 오랜 기간동안 재방출되지 않고 격리된다는 것이다.카반 박사는 "크릴 똥 속의

탄소는 심해로 가라앉아 수천년 동안 저장될 수 있다""크릴은 남극의 야생생물들

에게 그리고 지구에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소 가와구치 박사(호주 남극연구

.AAD)는 지구온난화와 해양 산성화가 크릴의 생활사에 미치는 치명적인 영향에

대해 발표했다.지구 온도가 상승하면서 남극의 해빙(Sea ice)이 줄어드는데 이는 크

릴에 매우 치명적이다. 어린 크릴은 해빙 밑에 붙어사는 미세조류를 먹고 자라며,

해빙의 틈은 포식자들이 접근하기 어려워 어린 크릴들을 보호해주기도 한다.봄철에

해빙이 녹는 과정에서도 크릴이 먹고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준다. 대기 중 이산화

탄소 농도가 증가하면 해양은 산성화된다. 이런 환경에서 크릴 알의 부화율이 크게

낮아진다.생물지구화학적 순환에서 핵심= 남극 크릴새우(Euphausia superba)

는 떼를 지어 활동하는 해양 갑각류다. 길이가 최대 2인치이며 고래와 펭귄의 먹이

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들은 또 다른 중요한 역할을 가지고 있다. 매일 바다 속

을 수직으로 이동하며 필수 영양소를 옮기고 1차 생산성을 자극하며 탄소 흡수원에

영향을 준다.생물지구화학적 순환(生物地球化學的 循環)은 생태학과 지구과학 분

야에서 화학원소나 분자가 지구의 생물권과 비생물권(암석권 대기권 수권)을 통해

움직이는 현상을 가리킨다. '영양의 순환'이라고 부르기도 한다.바다 표면에서 광합

성을 하는 식물성 플랑크톤은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유기물을 만들고 40% 이상이

깊은 바다로 가라앉는다. 연간 바다가 흡수하는 탄소의 양은 5기가~12기가톤으로

추정된다.이들을 먹이로 하는 후생동물(1개의 세포로만 이루어진 원생동물을 제외

한 다른 모든 동물의 총칭)은 빠르게 가라앉는 대변 알갱이를 방출함으로써 바다 표

면에서 흡수된 탄소를 깊은 바다에 가라앉히는 생물학적 펌프 역할을 한다.크릴은

몸 속에 매우 높은 바이오매스를 가지고 있어 생지화학적 주기에 큰 영향을 미친다.

그들은 그에 상응하는 빠른 수영 속도를 가진 원양 갑각류 중 하나다. 그들은 먹이

섭취 활동 반경이 넓고 빠르게 가라앉는 큰 대변 알갱이와 수직으로 이동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 해양 생지화학적 순환에서 큰 역할을 한다.김은희 시민환경연

구소 부소장은 "기후위기를 저감하는 빠르고 효과가 가장 확실한 방법은 생태계를

보전하는 것"이라며 "크릴을 보전하기 위해 해양보호구역을 지정하는 것은 아직 효

과가 입증되지도 않은 탄소포집기술(CCS)보다 훨씬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지적했

.

 

 


2022-08-24 15:01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49.254.187.248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주소: 경기도 광주시 역동로 63번길 19-3 ㅣ 전화번호: 768-0128 ㅣ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종기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발행인 및 편집인:김종기
인터넷신무사업등록일:2012.11.29 ㅣ 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 50546 ㅣ 사업자번호:126-82-93199 ㅣ 제보문의:gp4532@hanmail.net
Copyright 2004 환경뉴스. Al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