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
(주)세진환경건설
다모아재활용무역 :삼익산업
:일등농장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진흙 목욕 반달가슴곰·털 손질 수달 등 포착

진흙 목욕 반달가슴곰·털 손질 수달 등 포착

국립공원공단, 지리산서 멸종위기종 희귀활동 촬영
하동에서는 반달가슴곰이 진흙 목욕하는 장면 찍혀

지리산에 서식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들의 희귀한 활동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진흙탕에서 목욕을 하는 반달가슴곰(사진)과 늘다람쥐를 ?는 담비 등 야생에서 보기 드문 장면이 확인됐다.

 진흙목욕하는 멸종위기종 1급인 반달가슴곰. 국립공원공단 제공

▲ 진흙목욕하는 멸종위기종 1급인 반달가슴곰. 국립공원공단 제공

지난 15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지난 3~8월 지리산국립공원 일대에 설치한 무인 관찰카메라 6대에 반달가슴곰과 수달·삵·담비 등 멸종위기종이 찍혔다. 6월 지리산 하동에서는 약 3년생으로 추정되는 멸종위기종 1급인 반달가슴곰이 진흙탕에서 뒹구는 모습이 촬영됐다. 반달가슴곰은 체온을 조절하거나 피부의 진드기를 제거하기 위해 진흙 목욕을 하는 습성을 갖고 있다.

8월 종석대 부근에서는 하늘다람쥐가 오랫동안 서식한 나무 기둥 안을 담비 한 마리가 탐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멸종위기종 2급인 담비는 낮과 밤 구분 없이 활발히 활동하는 사냥꾼이다. 이날 담비는 결국 하늘다람쥐 사냥에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월 수도암 일대에서는 독립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삵이 새끼를 데리고 이동하는 장면이 찍히기도 했다. 1967년 우리나라 최초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리산은 국내 산악형 국립공원 중 면적 483.02㎢로 가장 넓으며 멸종위기 야생생물 49종이 서식하고 있다


2021-09-24 10:41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5.99.154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주소: 경기도 광주시 역동로 63번길 19-3 ㅣ 전화번호: 768-0128 ㅣ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종기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발행인 및 편집인:김종기
인터넷신무사업등록일:2012.11.29 ㅣ 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 50546 ㅣ 사업자번호:126-82-93199 ㅣ 제보문의:gp4532@hanmail.net
Copyright 2004 환경뉴스. Al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