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
(주)세진환경건설
다모아재활용무역 :삼익산업
:일등농장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한·중·일, 온실가스배출권 협력 강화

한·중·일, 온실가스배출권 협력 강화

녹색전환 사례 공유

한·중·일이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협력 강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중국은 2013년부터 베이징 충칭 푸지안 등에서 배출권거래제를 시범 운영, 국가단위(전력부문)로 확대할 예정이다. 배출권거래제란 정부가 온실가스 배출허용량을 기업에 할당하고, 할당량이 부족하거나 남을 경우 기업들끼리 거래를 하는 식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하는 제도다.

환경부는 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제5차 한·중·일 탄소가격제 포럼'을 화상회의로 열고,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등 동북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배출권거래제 등 탄소가격제도의 기술적 사항 및 운영 세부경험 등을 효과적으로 공유하기 위해 우리나라 환경부, 중국 생태환경부, 일본 환경성 소속 담당 과장 중심의 실무급 회의로 진행됐다.

2016년 중국 국가발전개혁위 제안으로 시작된 탄소가격제 포럼은 매년 한·중·일 3국이 교대로 열고 있다. 자국 배출권거래제 현황 및 특징을 공유하고 향후 동북아 탄소시장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올해 회의를 주관하는 우리나라는 중국과 일본에 한국의 그린뉴딜 정책과 배출권거래제 3기 운영계획을 설명했다. 국내 그린뉴딜 추진과제인 도시·공간·생활 기반시설(인프라) 녹색전환, 저탄소 분산형 에너지 확산, 녹색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또한 각국 전문가 발표와 토론시간을 통해 탄소가격제 운영현황, 문제점 및 해결방안을 공유했다.

장이재 환경부 기후경제과장은 "국가단위 배출권거래제 선도국가로서 중국과 일본의 배출권거래제 도입·운영에 기여하겠다"며 "특히 중국이 국가단위 배출권거래제를 원활하게 시작할 수 있도록 우리의 운영 경험을 적극적으로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20-11-03 10:45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5.99.154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주소: 경기도 광주시 역동로 63번길 19-3 ㅣ 전화번호: 768-0128 ㅣ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종기 ㅣ 청소년보호정책 ㅣ 발행인 및 편집인:김종기
인터넷신무사업등록일:2012.11.29 ㅣ 정기간행물등록번호:경기 아 50546 ㅣ 사업자번호:126-82-93199 ㅣ 제보문의:gp4532@hanmail.net
Copyright 2004 환경뉴스. Al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