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주)세진환경건설 :삼익산업
:일등농장
 
:::: i 환경뉴스 ::::
지구촌 뉴스
블랙록(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탈석탄 투자', 세계 자금 지각변동

블랙록(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탈석탄 투자', 세계 자금 지각변동

래리 핑크 CEO "반대 경영진에 의결권 행사" … '클라이밋 액션 100+' 동참, 자본 재배분 필요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미국 블랙록(BlackRock)이 '환경적 지속가능성'을 핵심 목표로 투자 결정을 내리기로 했다. 기후위기가 심화하면서 금융권에서도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지속가능기후금융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7조달러(약 8109조5000억원)에 달하는 투자 규모를 자랑하는 세계 최대 자산 관리자인 블랙록이 이 같은 움직임을 보이면 전 세계 투자 정책도 근본적으로 변화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블랙록의 미국 뉴욕 사무소 모습. 사진 EPA, 연합뉴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은 "넷제로(온실가스 순배출량 제로), 탄소세 도입 추진 등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산업구조가 재편 되고 있다"며 "화석연료 대신 재생에너지로 투자 비중을 높이는 등 금융사들도 투자수익 측면에서라도 지속가능기후금융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블랙록의 이번 결정은 석탄화력발전 등 탄소배출 사업에 자금을 제공하는 은행 및 기타 금융 기관이 자체 정책을 변경하도록 압박을 가할 수 있다"며 "지속가능기후금융의 확산 속도는 더 빨라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로런스(래리) D 핑크(Laurence D. Fink) 블랙록 최고경영자는 전 세계 주요 기업 대표들에게 보낸 연례 서한을 통해 "석탄 생산 업체와 같이 지속가능하지 않은 기업에 대한 투자를 더 이상 하지 않을 것"이라며 "기후위기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으며, 이는 투자자들이 현대 금융의 핵심 투자 목표를 재평가하도록 압박하는 요소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블랙록은 지난 9일 온실가스배출자가 기후 변화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는 글로벌 투자자 참여 이니셔티브 'Climate Action 100+'에 서명하기도 했다. Climate Action 100+이 대표하는 총 자산은 41조달러 이상이다.

래리 핑크 CEO는 "파리협정에 바탕이 된 기후위기와 관련한 과학적 근거들이 일부만 맞더라도 전 세계 금융은 지난 40여 년 동안 본적이 없는 구조적이고 장기적인 위험에 직면하고 있다"며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진전이 없는 기업 경영진에 반대하는 의결권을 보다 공격적으로 행사하는 한편, 파리협정이 충실히 이행되는 시나리오 하에서의 경영전략을 공개하도록 기업들을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랜 민주당원으로 알려진 그는 또 "우리는 신탁인"이라며 "이 같은 결정은 정치적인 이유가 아닌 사업적인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지난해 11월 4일(현지시간) 유엔에 파리협정 탈퇴를 공식 통보해 국제적인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미국의 탈퇴 통보는 정치적인 이유라는 분석이 강하다. 실제로 파리협정 탈퇴는 통보 1년이 지난 뒤 효력이 발생한다.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일인 11월 3일 다음날부터 효력이 생기는 것이다.

래리 핑크 CEO는 "기후위기는 전 세계 우리 고객(투자자)들이 제기하는 '톱(top) 이슈'이며, 투자자들은 자신들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어떻게 수정할지를 묻고 있다"며 "기후위기는 더 구조적이고 장기적인 위기이며 기업과 투자자, 정부는 (기후변화에 따른) 중대한 자본 재배분을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블랙록은 투자자들이 전통적인 투자처이던 화석연료회사에서 자금을 뺄 수 있도록 새로운 방식의 기금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또한 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에 대한 투자를 촉진하고 지속가능성 관련 공개나 그에 기반한 사업계획이 충분한 진전을 이루지 못한다면 경영진과 이사회 등에 대한 투표를 할 방침이다.

■파리협정 = 2020년 만료 예정인 교토의정서를 대체해 이후의 기후변화 대응을 담은 국제협약이다. 교토의정서가 선진국에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여했다면, 파리협정은 당사국 모두에 구속력을 가진다. 지구온난화를 억제하기 위해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2℃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고 1.5℃ 이하로 제한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또 5년마다 상향된 감축목표 제출하고 이행 여부를 검증한다.


2020-01-30 6:51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5.99.154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