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생태계의 분해자’ 소똥구리 복원 추진

‘생태계의 분해자’ 소똥구리 복원 추진
 
1971년 이후 사라져, 몽골에서 200마리 도입
가축 분변으로 경단을 만드는 소똥구리. 환경부가 1971년 이후 발견되지 않은 소똥구리 복원을 위해 몽골에서 200마리를 도입해 연구에 착수했다. 환경부 제공

▲ 가축 분변으로 경단을 만드는 소똥구리. 환경부가 1971년 이후 발견되지 않은 소똥구리 복원을 위해 몽골에서 200마리를 도입해 연구에 착수했다. 환경부 제공

환경부가 1970년대 이후 국내에서 사라진 ‘소똥구리’ 복원을 본격 추진한다. 소똥구리는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이자 한국에서 절멸됐다. 소·말 등 초식동물의 분변을 먹고 분변으로 경단을 만들어 땅에 묻은 후 산란하는 과거 익숙했던 곤충이다.

11일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에 따르면 최근 몽골에서 소똥구리 200마리를 도입해 증식을 위한 연구에 착수했다. 1970년 이전 우리나라에서 쉽게 볼 수 있었지만 1971년 이후에는 공식적인 발견 기록이 없다. 세계자연보존연맹은 소똥구리를 한국에서 ‘지역 절멸’로 분류했다. 지역 내에서 잠재적인 번식 능력을 가진 마지막 개체가 죽거나 야생에서 사라졌다는 의미다. 

가축 방목과 목초지가 줄면서 소똥구리가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이 사라졌고, 가축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구충제·항생제 사용이 늘고 사료가 보금된 것이 멸종 원인으로 추정된다. 소똥구리는 ‘생태계 분해자’로 대형 가축의 분변을 빠르게 분해해 생태계 내의 물질 순환을 돕고 자원의 흐름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몽골에서 들여온 소똥구리는 유전적인 다양성 등을 고려해 몽골 동고비에서 103마리, 남고비에서 97마리를 도입, 경북 영양에 있는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에서 적응 과정 중이다. 센터는 증식 과정을 거쳐 개체수가 안정적으로 증가하면 적합한 서식지를 발굴해 방사하는 등 복원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소똥구리와 같은 멸종위기 생물이 우리 곁에서 발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에 따라 2027년까지 소똥구리를 포함한 25종의 멸종위기종을 복원할 계획이다. 

2019-08-19 7:28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5.99.154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