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UN "아시아 대기오염 사망 심각"

UN "아시아 대기오염 사망 심각"

대기오염 조기사망자 65%가 아시아 거주

유엔이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주는 대기오염과 관련해 중국, 인도를 포함한 아시아 지역 상황에 거듭 우려를 나타냈다.

데이비드 보이드 유엔 인권·환경특별보고관은 5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 상호 대화 세션에서 대기오염으로 인한 연간 조기 사망자가 전 세계적으로 700만명이고 이중 460만명이 아시아 지역에 거주한다고 밝혔다.

보이드 보고관이 인용한 자료는 세계보건기구(WHO)가 2018년 5월 내놓은 통계다. 그는 인권이사회에서 특히 중국을 포함한 동아시아가 해당하는 서태평양 지역과 인도가 포함된 남동 아시아 지역의 대기오염 문제를 강조했다.

남동 아시아 지역은 대기오염으로 인한 연간 조기 사망자 수가 240만명에 이르렀다. 서태평양과 남동아시아 지역을 합하면 사망자 수는 460만명으로 전체 조기 사망자 수의 65%를 차지한다.

아프리카(100만명), 유럽(50만명), 동지중해(50만명), 미주(30만명) 등 다른 지역과 비교하면 대기오염의 심각함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보이드 보고관은 "고체 연료, 석유를 사용하고 실내에서 불을 피워 조리하는 것으로 인한 공기 오염은 말라리아나 결핵, 후천성면역결핍증(AIDS)보다 더 큰 조기사망 원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인도처럼 대기오염이 심각한 국가들이 최근 몇 년간 공기질 관측소를 수백, 수천 곳에 설치했지만 저렴한 센서의 신뢰성·지속성 문제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보이드 보고관은 두 나라를 포함해 많은 선진국이 오염원 측정 방법을 설계해왔으나 비공식적인 영역에서 배출되는 오염원들에 대해서는 측정의 불확실성이 남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중국이 공기질 개선을 위해 큰 노력을 했지만 노르웨이의 경우 판매되는 신차의 60%가 전기차인 반면 중국은 2%에 불과하다며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정책노력도 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보이드 보고관은 이날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20쪽 보고서에서 '중국'을 11차례 언급했다.


2019-03-18 12:57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5.99.154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