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대기오염물질 1위 '질소산화물'

대기오염물질 1위 '질소산화물'

충남 여전히 숨막혀 환경부, 사업장 조사

지난해 사업장에서 배출한 대기오염물질 중 질소산화물이 제일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충남 지역이 2016년 전국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1위로 대기질 문제가 여전했다. 질소산화물은 미세먼지 2차생성물질로, 경유차의 경우 질소산화물 배출이 휘발유차보다 7~10배 많아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해 굴뚝 자동측정기기가 부착된 전국 573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측정한 결과를 26일 밝혔다. 대기오염물질 7종을 모두 포함한 2016년 전국 총배출량은 40만1677톤이다. 환경부는 2015년에 비해 굴뚝 자동측정기기를 부착한 사업장수는 13개 늘었지만 배출량은 공정 개선 등을 통해 1860톤 줄었다. 종류별로 보면 질소산화물이 27만1247톤(67.5%)으로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황산화물 12만820톤(30.1%), 먼지 6926톤(1.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배출량을 측정한 대기오염물질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염화수소 불화수소 암모니아 일산화탄소 먼지 등 7종이다. 이중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먼지 등 주요 3종의 오염물질 배출량은 충청남도가10만8708톤(27.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남 5만8895톤(14.7%), 강원 5만2219톤(13.0%), 전남 4만9063톤(12.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충남에는 당진 현대제철과 보령화력발전본부 등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 사업장이 많이 있다. 그러나 화력발전소들의 시설 개선으로 전년과 비교해서는 배출량이 11.0%(1만3874톤) 줄었다. 반면 울산과 충북은 사업장 생산량이 늘면서 배출량이 전년보다 각각 17.0%(3855톤)와 13.0%(3601톤) 늘었다.

환경부는 조사결과를 토대로 발전 철강 시멘트 석유화학 등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에 대한 시설 개선 가능성을 면밀히 검토해 배출허용기준을 강화할 계획이다.

홍경진 환경부 대기관리과장은 "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지속적으로 공개하여 국민의 알권리를 확대하고 사업자 스스로 대기오염물질을 줄이는 노력을 하도록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2017-07-02 5:45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