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한국 미세먼지 농도 날로급증 , OECD 국가중최악수준

한국 미세먼지 농도 날로 급증…OECD 국가 중 최악 수준

대기오염 사망자 세계평균 수준…선진국보다는 훨씬 나빠

우리나라 미세먼지 농도와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최악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림픽 도시도 미세먼지 ’나쁨’ 강원 지역에 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인 16일 오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 바라본 모습. 동해 방향으로 미세먼지가 드리워져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도시도 미세먼지 ’나쁨’
강원 지역에 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인 16일 오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 바라본 모습. 동해 방향으로 미세먼지가 드리워져 있다.
연합뉴스

16일 미국의 비영리 민간 환경보건단체 ‘보건영향연구소’(HEI) 자료에 따르면, 인구가중치를 반영한 한국의 연평균 미세먼지(PM2.5) 농도는 1990년 26㎍/㎥이었다. 당시 OECD 평균치(17㎍/㎥)보다 훨씬 높았고 회원국 가운데 7번째로 나쁜 수준이었다.

이후 2015년까지 25년 동안 OECD 평균치는 15㎍/㎥로 낮아진 반면 한국은 오히려 29㎍/㎥로 높아졌다. 터키를 제외하면 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나쁜 수준으로 악화된 것이다. 한국은 세계 각국을 미세먼지 농도별로 나눈 5개 그룹 가운데 중간인 3그룹에 속하며, 선진국들과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이다. 

아시아 국가들과 비교할 때도 최악인 중국(58㎍/㎥)이나 북한(34㎍/㎥), 라오스(33㎍/㎥)보다는 좋지만, 일본(13㎍/㎥)이나 싱가포르는 물론 베트남, 몽골, 필리핀 등보다도 나쁜 상황이다. 또 건강에 매우 유해한 대기오염물질 중 하나인 오존 농도도 OECD 국가 평균치가 1990년 61㎍/㎥에서 2015년 60㎍/㎥으로 낮아진 반면 한국은 66㎍/㎥에서 68㎍/㎥로 높아졌다. 이에 따라 OECD 국가 중 오존농도 최악 순위도 4위로 올라갔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 한국의 오존 농도는 인도보다는 좋지만 일본이나 중국보다 못하다.

HEI 자료에선 미세먼지나 오존으로 인한 사망자의 OECD 회원국 간 비교는 어렵고, 지역별 비교 결과만 알 수 있으나 한국의 전체적 수준은 가늠할 수 있다.

이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미세먼지 사망자 수는 1990년 연간 1만5천100명에서 2000년과 그 이듬해에 1만3천100명으로 줄었다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2015년엔 1만8천200명에 달했다. 다만, 인구 연령구조를 반영한 10만 명당 미세먼지 사망자는 1990년 68명에서 2015년엔 27명으로 많이 줄었다. 이 기간에 사망률도 1.9%에서 1.2%로 낮아졌다.

이는 세계 평균치(94명→66명,5%→4.1%)보다는 훨씬 낮은 편이지만 일본(17명), 미국(18명), 캐나다(12명), 서유럽 등 이른바 선진국들에 비해선 훨씬 높은 것이다.

◇ HEI의 ‘세계대기상태’ 자료 = HEI는 지난 13일 2015년 기준 세계의 대기 오염 상태와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 등을 분석한
보고서를 펴내면서 이날부터 온라인 데이터베이스(DB) ‘세계대기상태’의 공개 운영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 DB 사이트(www.stateofglobalair.org)엔 1990년부터 2015년까지 5년 단위로 수집된 세계 각국의 미세먼지와 오존 등 대기오염 실태와 이로 인한 사망자 증감 추이 등에 관한 데이터들이 실려 있다. HEI가 “이런 류의 DB로는 세계 최초”라고 밝힌 이 사이트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이용자가 쉽게 다양한 변수를 설정해 특정 국가나 지역 등의 데이터를 비교할 수 있고, 표·지도·그래픽 등으로 결과가 표시되는 ‘
상호작용’(interractive) 방식으로 설계됐다. 


2017-02-21 3:00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