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남방계열 잠자리들(연분홍실잠자리·하나잠자리 등) 서식지 북상

남방계열 잠자리들(연분홍실잠자리·하나잠자리 등) 서식지 북상

상대적으로 더운 곳에 사는 남방계열 잠자리류의 서식지가 북상하고 있다. '국가 기후변화 생물지표종'인 연분홍실잠자리, 하나잠자리 등의 서식지가 전남, 제주 등 남부지방에서 서울 포천 고성 등 중북부로 확장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5일 한국 생물다양성 관측 네트워크 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결과에 따르면, 2011년부터 경기도 양평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1마리씩 관찰되던 연분홍실잠자리가 올해는 서울 길동생태공원에서 30마리 이상 발견됐다. 연분홍실잠자리는 전남, 경남 등 남부지방 습지에 분포하는 남방계열 종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연분홍실잠자리 개체수가 30마리 이상 발견된 사실은 이 지역에서 짝짓기와 산란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뜻"이라며 "연분홍실잠자리가 서울 길동생태공원에서 완전히 정착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분홍실잠자리 암컷. 사진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같은 남방계열이자 국가 기후변화 생물지표종에 포함된 하나잠자리도 서식지가 제주도에서 경기도 포천까지 북상한 것으로 확인됐다. 1982년에 제주도에서 처음 발견된 하나잠자리는 2011년부터 포천을 비롯한 중북부 여러 곳에서 관찰되었다.

올해는 경기도 포천, 강원도 고성 등지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하나잠자리는 대만, 일본 남부지역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아열대 지역의 대표적인 곤충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남방계열 잠자리류의 잇따른 서식지 북상은 한반도 기후가 그만큼 더워졌기 때문"이라며 "기후변화에 따른 생물종의 분포 변화, 생물계절 변화, 외래생물 증가 등의 관찰에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계기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 생물다양성 관측 네트워크는 에너지 대기 해양 생물다양성 생태계 등 9개 분야에 대하여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현상을 관찰하고 기록하는 지구관측그룹(GEO) 사업의 하나다. 22개 민간단체와 협력해 국가 기후변화 생물지표에 대한 전국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국가 기후변화 생물지표종 = 기후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생육상태 또는 분포역 변화의 관찰이 용이한 생물종을 지표화하여 국가차원에서 지속적으로 조사ㆍ관리하는 생물종을 말한다. 2010년도에 분류군별로 총 100종이 선정됐다. 한반도 고유종이면서 고산식물로 기후온난화에 의해 지구상 멸종이 우려되는 종으로 구상나무, 설앵초 등이 꼽혔다. 구상나무는 지리산 덕유산 한라산의 고산지대에만 자라는 한반도 고유종으로 기후온난화가 지속될 경우 지구상에서 아예 사라질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내일신문 6월 16일자 18면 참조>

한대성 생물로 우리나라에서 사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종으로 어리대모꽃등에, 북방아시아실잠자리 등이 선정됐다. 어리대모꽃등에는 북방계 곤충으로 최근 점차 서식지가 북상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2016-08-30 5:15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