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기후변화적응 실패시, 2100년 한국인구 2천만명으로 감소

기후변화적응 실패시, 2100년한국인구 2천만명으로 감소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저탄소 기후변화 적응사회를 위한 설명회에서.

기후변화 적응에 실패하면 2100년 한국 인구는 약 2000만명으로 줄어든다는 예측 결과가 나왔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5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LW컨벤션에서 미래의 효과적인 기후변화 대응 정책 수립에 필요한 '저탄소 기후변화 적응사회를 위한 사회ㆍ경제 변화 시나리오' 설명회를 열었다.

지속가능한 사회를 지향하며 친환경에너지 기술을 개발해 확산시키는 '저탄소 기후적응사회 시나리오(SSP1)'의 경우 2100년 국내 인구는 3992만명, 1인당 GDP는 1억5000만원이 예상된다. 반면 친환경에너지 분야의 기술 성장과 확산이 더디고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고탄소 기후비적응사회 시나리오(SSP3)'의 경우 인구는 2052만명, 1인당 GDP는 8900만원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이번 설명회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기후변화대응 환경기술개발사업연구과제 중 '저탄소 기후변화 적응 사회를 위한 사회·경제 변화 시나리오 개발'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행사다. 이번 설명회에서 발표한 시나리오는 기후변화와 연관된 우리나라 사회·경제 분야의 주요 지표들이 2100년까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에 대한 것으로 정부와 지자체의 기후변화 정책 수립에 활용될 수 있도록 고안됐다. 연관성이 큰 지역끼리 묶어 해당 권역별로 사회·경제 시나리오가 개발되면 정부와 지자체가 기후변화 적응대책을 수립하는데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는 "기후변화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미래 사회나 경제가 어떻게 변화할지 가정하는 장기 시나리오가 필수적이지만, 우리나라의 기후변화 시나리오는 주로 기후 부문만 다루고 있어 사회ㆍ경제적 상황에 대한 분석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번 시나리오 개발은 사회ㆍ경제 부문에서 기후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정책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6-04-02 3:20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