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일제가 끊은 국토 혈맥(백두대간) 복원한다

일제가 끊은 국토 혈맥(백두대간) 복원한다

추풍령 생태축 연결, 환경·국토부, 내년 1월

일제 강점기 경부선 철도 건설을 시작으로 끊어진 국토의 혈맥이 복원된다.

환경부와 국토교통부는 백두대간의 핵심 구간인 추풍령의 생태통로를 복원한다고 27일 밝혔다. 고속도로 철도 지방도 국도 때문에 단절된 백두대간 생태축을 연결, 추풍령에 야생생물 이동 통로를 만드는 사업이다. 백두대간은 백두산에서 지리산에 이르는 큰 산줄기로, 한반도 생태축의 근간이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 경부선 철도 건설을 시작으로 곳곳에서 야생동물 이동로가 끊어졌다. 또한 해방 이후 산업화로 여러 곳에 도로와 철도가 지어졌다. 현재 백두대간을 관통하는 도로와 철도는 총 65개(임도 제외)다.

정연만 환경부 차관은 "가장 단절이 심각한 추풍령 지역의 연결·복원은 단절된 국토의 혈맥을 복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추풍령 생태통로 복원 사업 기간은 내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며 210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추풍령 구간에 폭 50m의 생태통로 3개를 설치해 야생동물의 이동을 돕는다. 통로 한편에 탐방로를 조성해 등산객도 다닐 수 있다. 추풍령 생태축이 복원되면 지리산에서 월악산을 거쳐 설악산까지 백두대간을 끊는 왕복 4차선 이상의 큰 도로는 없어진다.

백두대간의 중심인 추풍령에는 4개의 도로와 철도(경부고속도로, 경부선 철도, 국도 4호선, 군도 27호선)가 설치돼 야생동물의 이동로가 단절됐다. 이 때문에 야생동물이 도로를 건너다 차량에 치여 죽는 로드킬(Road Kill)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됐다.

환경부는 "이번 복원 사업 뒤에도 통행량이 적은 왕복 2차선 소형도로에 의한 단절이 남아있지만, 야생동물 이동을 막는 큰 장벽은 해소된다"며 "지리산의 반달가슴곰이 월악산이나 설악산까지 갈 수도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복원 사업에서 환경부는 고속도로 철도 지방도 구간에서 사업 추진과 국고보조를 총괄한다. 국토부는 국도 구간의 생태통로 사업을 주관한다. 한국도로공사와 한국철도시설공단도 사업비 분담과 생태통로 설치, 운영 등을 맡는다. 김천시는 철도·지방도 구간의 생태통로 설치와 운영을, 국립생태원은 자문과 기술지원을 각각 담당한다.

한편, 환경부와 국토부는 '추풍령 생태축 연결·복원을 위한 협약'을 30일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호텔에서 체결한다. 협약식에는 정연만 환경부 차관, 최정호 국토교통부 제2차관, 박보생 김천시장, 최재천 국립생태원장 등이 참석한다.


2015-12-28 21:23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