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국립생물자원관 멸종위기종 '새매' 번식지 국내 최초 확인

국립생물자원관 멸종위기종 '새매' 번식지 국내 최초 확인

국내 최초로 멸종위기종 야생생물 2급인 맹금류 '새매'의 번식지가 확인됐다. 국립생물자원관(자원관)은 5월 경기도 포천 일대의 야산에서 새매의 번식지를 확인해 3개월간 관찰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매목 수리과의 소형 맹금류인 새매는 주로 새를 잡아먹어서 붙여졌으며, 국제적인 관심 대상종이다. 자원관에 따르면 국내에서 번식한다는 추정만 있었을 뿐 번식 여부를 확인한 생태 기록은 없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5월 경기도 포천 일대의 야산에서 새매의 번식지를 확인해 3개월간 관찰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 환경부 제공

자원관 조류연구팀은 3월 경기도 포천 일대에서 새매 암컷과 수컷의 '구애 비행'을 관찰한 이후 5월 10일 포천의 한 야산(해발고도 340미터 지점)에서 새매 둥지를 발견했다. 자원관은 번식지를 조사한 결과, 둥지는 소나무 위쪽 6.5미터 높이의 가지에 직경 95㎝ 크기의 접시 모양으로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새매 새끼 4마리는 6월 7일 부화한 이후 약 24일 간 둥지에 있다가 7월 1일 떠났다. 이후 7월 23일까지 주변에 머물며 어미가 물어다주는 작은 새를 먹는 것이 관찰됐다.

그동안 새매는 겨울철에 우리나라에 오는 겨울철새 및 통과철새로 분류됐다. 하지만 이번에 소수의 새매가 국내에 번식하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자원관은 설명했다. 조류 중 최상위 포식자인 새매는 먹이사슬과 생물다양성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새매는 우리나라와 유럽, 아프리카 서북부, 러시아, 중국 북부에서 살지만 최근 각종 개발에 따른 서식지 파괴로 개체 수가 감소했다.


2015-10-23 21:58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