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텃새로 알려진 ‘노랑턱멧새’ 1200㎞ 날아 중국서 발

텃새로 알려진 ‘노랑턱멧새’1200㎞날아 중국서 발견…최초

텃새로 알려진 '노랑턱멧새'가 흑산도에서 북쪽으로 1200㎞ 떨어진 중국 헤이룽장성까지 날아간 사실이 확인됐다. 노랑턱멧새가 중국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2009년 11월 가락지를 부착한 노랑턱멧새가 4개월 후인 2010년 3월 중국 헤이룽장성 부근에서 발견된 사실을 지난 2일 중국임업과학연구원으로부터 확인받았다고 24일 밝혔다.

노랑턱멧새는 우리나라 전국 각지에 폭넓게 사는 대표적인 텃새이자 철새다. 이번 발견은 노랑턱멧새의 일부가 철새로서 중국 남동부와 대만에서 한국을 경유해 중국 북동부 사이를 이동한다는 가능성을 실제로 확인한 점에서 의미가 크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철새연구센터에서 가락지를 부착한 새가 해외에서 발견된 사례는 2008년 10월 바다직박구리(대만), 2010년 5월 검은지빠귀(일본), 2014년 9월 바다직박구리(대만)에 이어 이번이 4번째이다.

가락지 부착조사는 위성항법장치(GPS)를 달 수 없는 작은 산새류의 이동경로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국립생물자원관과 국립공원관리공단 철새연구센터가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철새의 이동경로와 이동전략, 철새의 수명과 서식지의 안정성 등을 파악할 수 있다. 특히 가락지의 재발견을 통한 이동경로 확인은 해당 개체군이 어디에 분포하고 어떠한 서식지를 이용하는지 알 수 있다. 해당 개체군의 보전을 위해 어떤 지역을 우선적으로 보전해야 하는지 등의 기초정보로 활용할 수 있다.

권영수 국립공원관리공단 철새연구센터장은 "텃새로 알려진 노랑턱멧새의 일부가 철새처럼 이동한다는 사실이 밝혀진 만큼 한국과 중국의 서식지 공동보전과 연구가 필요하다"며 "향후 중국과의 협력을 통해 국제적인 보호지역 관리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5-02-27 1:35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