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환경부, 가습기살균제 CMIT/MIT 가해물질 인정…S

환경부, 가습기살균제 CMIT/MIT 가해물질 인정…SK케미칼 등 7곳 구상권 청구

환경부가 유해화학물질(방부제)인 CMIT/MIT를 주성분으로 하는 가습기살균제 제조 7개 업체에 대해서도 피해자 지원금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장하나 의원은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환경부가 CMIT/MIT도 가해물질로 인정했다고 21일 밝혔다

CMIT와 MIT는 일반적으로 혼합해 방부제로 사용된다. 이 성분들은 유전자 손상과 어린이 뇌세포에 악영향을 미치는 등 독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질병관리본부는 2012년 CMIT/MIT 성분은 폐섬유화의 소견이 발견되지 않는다며 인과관계를 인정하지 않았다.


이번에 가습기살균제 가해 업체로 새로 포함된 업체는 SK케미칼·애경산업·이마트·GS리테일·퓨앤코·다이소아성산업·산도깨비 등 7곳이다.
환경부는 그간 질본이 가습기살균제의 폐손상 인과관계를 인정한 물질은 PHMG·PGH 등이다. 따라서 해당 성분을 제조한 옥시레킷벤키저·한빛화학 등에만 구상권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은 "환경부가 피해발생과의 인과관계가 명백한 를 질본 발표 이후 2년이 넘게 지나서야 가해물질로 인정한 것은 뒤늦은 조치"라면서 "여기서 더 나아가 추가 독성실험을 토해 피해자들이 실제로 겪고 있는 폐손상 이외의 건강피해에 대한 규명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지원대상자 중 CMIT/MIT 성분 제품 사용 피해자는 85명(중복 포함)에 달한다.


2014-10-25 21:17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