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환경부, 에코델타시티 환경평가 조건부 승인키로

환경부, 에코델타시티 환경평가 조건부 승인키로

환경부가 22조원의 사업비가 들어간 4대강 사업의 후속 사업으로 불리는 부산 에코델타시티 개발사업(친수사업)의 환경영향평가를 조건부로 승인할 방침이어서 환경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11일 “에코델타시티 개발사업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조만간 조건부로 승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최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이런 방침을 설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영향평가 협의가 마무리되면 한국수자원공사와 부산시는 10월께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환경부의 조건부 승인 방침은 서병수 부산시장 당선자가 “에코델타시티를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공약한 것을 무력화하는 조처다. 서 당선자 쪽은 지난달 부산시민연대에 보낸 답변서를 통해 “에코델타시티 친수구역 사업은 사업성이 불확실한 점을 고려해 단계적·부분적으로 진행하며, 임기중에는 전면 재검토를 하겠다”고 밝혔다. 환경영향평가 승인 조건도 논란이다. 에코델타시티가 친환경 수변 자족도시로 조성되려면 현재 3~4급수인 이 지역의 수질을 2급수 수준으로 개선해야 하는데도 환경부는 하루 4만2000t을 처리하는 하수처리장 신설과 습지 4곳 조성 등의 수질관리대책만 제시했다.

부산에코델타시티 시민대책위원회는 “환경부가 이번 주에 환경영향평가를 승인하려는 것은 허남식 시장이 물러나기 전에 공사를 밀어붙이겠다는 관피아의 술책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에코델타시티 개발사업은 2018년까지 5조4000여억원을 들여 부산 강서구 강동·명지·대저2동 1188만㎡를 대규모 아파트와 상업시설 등이 들어서는 ‘친환경 수변 자족도시’로 만드는 것이다. 환경단체는 막개발과 수질악화 등의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반대해왔다


2014-06-16 4:40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