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2019년이면 서울시내서 매연 내뿜는 노후 경유차 사라

 

2019년이면 서울시내서 매연 내뿜는 노후 경유차 사라진다

2019년이면 서울시내에서 검은 매연을 내뿜는 노후 경유차가 사라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노후 경유차에 매연저감장치를 부착하거나 LPG엔진으로 개조하는 것을 주내용으로 한 저공해조치 사업을 오는 2019년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서울시는 2005년부터 노후 경유차에 대한 저공해조치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까지 10년 간 총 26만5591대의 저공해화를 지원해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5만9113t을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

지난해에는 노후 경유차 1만6812대에 대해 저공해화를 지원해 총 7491t에 달하는 대기오염 물질을 줄였다.

올해도 1만4556대에 저공해조치를 추진하는 등 2019년 말까지는 총 14만5437대가 저공해화를 완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공해사업은 서울시에 등록된 2005년식 이전 2.5t 이상 경유차 중 저공해조치를 취하지 않은 차량에 대해서 매연저감장치 부착 또는 LPG엔진 개조 비용을 장치에 따라 179만원에서 최대 731만원까지 정부와 서울시가 5대5로 지원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서울시에 등록된 노후 경유차 중 예산 등을 고려해 시에서 우선적으로 조치 대상을 선정, 개별적으로 통보하면 조치 기간 내에 매연저감장치 부착, 저공해엔진(LPG)로 교체, 조기폐차 등의 조치를 취하게 된다.

저공해조치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차량 소유주는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강희은 서울시 친환경교통과장은 "까만 매연을 뿜고 다니는 노후 경유차는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배출량이 다른 차보다 많아 대기를 오염시킬 뿐만 아니라 연비가 낮아 연료 소모도 많다"며 "시민 건강과 직결되는 대기질 개선을 위해 저공해조치 통보를 받은 차량 소유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2014-03-23 0:37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