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국내 겨울철새 120만마리 서식 확인…작년比 11.1%

국내 겨울철새 120만마리 서식 확인…작년比 11.1% 증가



우리나라를 찾는 겨울철새 120만여마리 가운데 가창오리 수가 가장 많고 금강호에서 가장 많은 개체들이 서식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물자원관이 24~26일 전국 195개 철새도래지를 대상으로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를 실시한 결과 올 겨울 국내에서 머무는 철새 수는 126만9396마리로 지난해 113만3394마리에 비해 11.1%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지역 가운데 겨울철새가 가장 많은 곳은 금강호(25만8221마리)로 확인됐고 뒤를 이어 동림저수지(7만866마리), 태화강(5만2626마리), 삽교호(4만7906마리), 울산-구룡포 해안(3만8398마리) 등 순이었다.

AI(조류인플루엔자) 대응을 위해 실시한 가창오리, 흰뺨검둥오리, 청둥오리, 큰기러기, 물닭 등 물새류 5종에 대한 개체수 조사에서는 가창오리(36만5641마리)가 가장 많았고 청둥오리(15만5208마리), 큰기러기(7만2225마리), 흰뺨검둥오리(6만8204마리), 물닭(1만7507마리) 등 순이었다.

특히 AI의 감염원인으로 추정되는 가창오리의 관찰지역 15곳을 조사한 결과 1만마리 이상 서식하는 곳은 금강호, 동림저수지, 영암호, 삽교호 등 4개 지역으로 확인됐고 금호호(1050마리)를 제외한 10곳은 1~300여마리 수준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이번 조사를 통해 파악된 철새도래 규모 및 현황자료를 기반으로 AI 대응 중점 모니터링 지역을 선정하고 철새 정밀조사와 철새도래지 예찰에 집중할 것”이라며 “특히 가창오리의 경우 집단적인 이동경향이 강해 GPS 이동추적과 병행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는 1999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1월 전국의 겨울철새 현황 파악을 목적으로 환경부에서 수행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겨울철새가 주로 서식하는 전국의 철새도래지를 대상으로 99개팀 202명을 투입해 진행됐다.

2014-02-21 4:11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