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한반도는 이미 아열대” 전문가 지적 잇따라

“한반도는 이미 아열대” 전문가 지적 잇따라

이재은 교수 "폭염-가뭄, 한반도 최대재난 될 것"

한반도 기후가 이미 아열대에 속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그에 맞는 재난대비책을 준비해야 한다는 전문가 제언이 나오고 있다.

국가위기관리 전문가인 이재은 충북대 행정학과 교수는 19일 "앞으로 한반도를 위협하는 최대 재난은 폭염과 가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뉴시스-HCN충북방송 공동기획 '시선집중 파워인터뷰'에 출연한 이 교수는 "2003년 유럽에서 폭염으로 3만5000명의 초과사망자(연평균 사망자 외에 초과로 사망한 자)가 발생했고, 2010년 '눈의 나라' 러시아에선 5만6000명이 (폭염으로)사망했다"며 "이상기후 현상이 이미 시작됐는데 유럽과 러시아가 효과적으로 대비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가뭄도 이젠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에선 일상적인 재난이 됐는데, 문제는 가뭄화를 넘어 사막화가 진행된다는 점"이라며 "중국에선 해마다 여의도 면적의 6배가 넘는 땅이 사막이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행 근로자 업무시간은 폭염이 그다지 위협적이지 않은 시대에 만든 것인 만큼 '중간휴식제' 등을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가뭄과 폭염에 대한 국가 차원의 대책 마련, 시스템을 정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의 지적처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자료를 보면 올여름 전국적으로 총 500여 명의 온열 질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6명이 숨졌다.

한반도 기후가 이미 '온대성'에서 '아열대'나 '열대'로 변했다는 주장도 했다.

"5∼6년 전만 해도 지구 온난화를 언급하면 '비현실적인 얘기'란 지적을 받았지만 이미 기후변화, 지구온난화의 영향은 한반도에도 직접 미치는 시기가 됐다"며 "그만큼 한반도에도 '거대재난'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우려했다.

그는 "몇 해 전만 해도 같은 생활권인데도 한쪽에선 폭우가 쏟아지고, 한쪽에선 눈이 오는 현상이 오리라 예측하지 못했지 않느냐"며 "국가 차원의 체계적·정기적 대응재난 시스템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의 이런 주장을 뒷받침하는 분석을 내놓은 학자도 있다.

충북 청원의 고려대기환경연구소 정용승 박자는 지난 11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종전의 장마는 일정 기간 예측 가능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기상이변 탓에 이젠 장마예보가 무의미할 정도로 변화무쌍해졌다"며 "한반도 여름 기후가 이미 아열대성으로 변했기에 장마예보가 쉽지 않다"고 분석했다.

그는 당시 한반도의 여름 날씨가 한반도보다 위도가 낮은 곳에 있는 중국의 남부도시 광둥과 비슷해졌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이달 3일과 6일, 10일 한반도 곳곳에 20∼50㎜를 퍼부은 폭우는 장마전선과 무관하다"며 "중국 산둥반도 남쪽에 있던 소나기성 대류운(뇌운)이 10시간 만에 서해를 건넌 뒤 한반도 중부에 산발적·국지적으로 영향을 준 것인데, 당시 내린 비는 아열대에서 흔히 나타나는 스콜(Squall)이었다"고 말했다.

정 박사는 "폭우를 무조건 장마의 영향이라고 봐선 안 되는 시기가 됐다"며 "중국 남부지방에서 발생하는 기상현상과 소나기는 전통적인 장맛비와 다르므로 장마보단 '우기(雨期)'로 개념을 바꿔야 한다"면서 기상예보체계도 그에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3-09-04 3:36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