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美, 유전자조작 밀 발견… 한국 반입 가능성

美, 유전자조작 밀 발견… 한국 반입 가능성

재배-판매 엄격 금지… 파장 클듯
한국 “전수조사”… 日은 “수입 중단”

재배와 판매가 금지된 유전자조작(GMO) 밀이 미국 오리건 주 농장에서 자라고 있는 것이 발견돼 파장이 예상된다. 일본은 즉각 미국산 밀 수입을 중단했고 한국과 유럽연합(EU)은 전수조사에 나서는 등 후속 조치에 나섰다.

미 농무부(USDA)는 “이번에 발견된 유전자조작 밀은 글로벌 농업기업인 몬산토가 ‘라운드 업’ 제초제에 강한 저항을 가지도록 개발한 종자로 당국은 종자 유출 경위, 시장에서의 판매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유전자조작 밀은 오리건 주 한 농장의 농부들이 봄밀과 겨울밀 재배기 사이 자라난 밀을 없애려고 제초제를 뿌리다 일부 밀이 죽지 않자 이 사실을 오리건주립대에 신고했고, 대학 측에서는 문제의 밀이 몬산토가 개발한 유전자조작 밀 종자와 같다는 것을 발견해 당국에 신고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미국에서는 유전자조작 옥수수와 콩은 허가됐지만 유전자조작 밀의 경우 소비 및 판매가 불가능하고 재배도 일부 연구목적 외에는 철저히 금지돼 있다.

몬산토는 1998년부터 2005년까지 제초제에 강한 밀 여러 종을 오리건 주를 비롯해 미 전역 15개 주에서 시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들은 유전자조작 밀 종자 생산에 대해 농무부에 승인을 요청했으나 유전자조작 밀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아지고 시장성이 낮은 것으로 예상돼 승인 신청을 철회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유전자조작 밀의 발견으로 미국 밀 수출시장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특히 밀 소비량이 많고 유전자조작 식품에 대한 거부감이 강한 아시아 국가들의 미국산 밀 수입거부 사태가 벌어질지 모른다고 분석하고 있다. 아시아지역은 전 세계 밀 거래량(1억4000만∼1억5000만 t)의 3분의 1인 4000만 t을 매년 수입한다. 세계 최대 밀 수출국인 미국 밀 수확량의 절반 이상은 일본 한국 필리핀 등 아시아 각국과 멕시코 등지로 수출된다.

이런 우려 때문에 미국 농무부는 유전자조작 밀 적발 사실을 관련국에 즉시 통보하면서 오리건 주에서 발견된 유전자조작 밀은 먹어도 안전하며 시중에 아직까지 유통된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안전성을 우려해 30일부터 미국산 일부 밀의 수입을 중단하는 한편으로 2만4926t의 수입 계획을 백지화했다.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도 30일 수입단계에서 오리건 주 밀과 밀가루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검사에서 미승인 GMO가 검출되면 즉시 반송 조치한다. 2010년 이후 오리건 주에서 국내로 수입된 밀은 562건, 171만 t에 이른다.


2013-06-06 17:47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