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서울시, 2016년까지 생태ㆍ동식물보호구역 5곳 확대

서울시, 2016년까지 생태ㆍ동식물보호구역 5곳 확대

개화산, 월드컵공원 한강둔치 등 후보지 7곳

환경단체 "지정된 보호구역 관리·점검도 병행해야"

오는 2016년까지 서울에서 생태·경관 보전지역 3곳과 야생동식물 보호구역 2곳이 추가로 지정된다.
서울시는 생태적으로 중요한 지역을 보존하기 위해 현재 29곳인 보호구역을 2016년까지 34곳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보호구역은 생태·경관 보전지역, 야생동식물 보호구역, 철새 보호구역을 말한다.
연도별로 시는 내년에 생태·경관보전지역 2곳을, 2014년에 야생동식물 보호구역 1곳을, 2015년에 생태·경관 보전지역 1곳을, 2016년에 야생동식물 보호구역 1곳을 각각 지정할 계획이다.
보호구역 후보지로는 강서구 개화산 일대, 마포구 상암 월드컵공원 한강 둔치 일원, 강동구 고덕천 둔치 일원, 관악구 대학동 관악산 철쭉꽃 군집, 강동구 명일동 명일근린공원내 습지, 도봉구 도봉동 무수골 지역, 구로구 개웅산 근린공원 훼손지 복원지역 등 총 7곳이 거론된다.
내년에는 이 중 강서구 개화산 일대가 생태·경관 보전지역으로, 상암 월드컵공원 한강 둔치 일원은 야생동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월드컵공원 한강 둔치 일원의 보호구역 지정을 올해 중 하려했으나 행정절차상 늦어져 내년 초께 이뤄질 것"이라며 "맹꽁이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공원 전체가 아닌 한강 둔치 일원만 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부지 매입비, 기타 시설물 설치비, 관리계획 수립 등에 내년 6억원,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매년 3억원씩 투입할 예정이다.
시의 보호구역 추가 지정이 끝나면 현재 서울시 전체 면적의 2.7%를 차지하는 보호구역은 2014년 2.9%, 2016년 3.2%로 늘어날 전망이다.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야생 동·식물보호법'과 '서울특별시 자연환경보전조례' 등에 따라 번식기에 일반인의 산란지 출입 등이 통제된다.
시는 이와 별도로 보호구역 지정 기준안을 마련하고 면적기준도 다양화해 소규모 녹지 공간, 하천의 일부분 등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환경단체 등 전문가들은 시의 야생 동·식물 보호구역 추가 지정 방침을 환영하면서도 기존에 지정된 구역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울환경운동연합 이세걸 차장은 "탄천, 청계산 원터골, 백사실 계곡 등은 이미 생태ㆍ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돼 있지만 출입통제 등 행위 제한이 적극적으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기존에 지정된 구역을 보완하고 점검하는 과정 속에서 새로운 곳을 지정하는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새로운 보호구역을 정할 때는 단절된 구역에 지정하기보다는 산·하천·둔치 등 야생동물의 이동 경로를 전반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는 현재 생태·경관보전지역 17곳(4.8㎢), 야생동식물 보호구역 9곳(자치구 지정관리 포함ㆍ10.1㎢), 철새보호구역 3곳(1.3㎢) 등을 지정·관리하고 있다.
생태·경관보전지역은 고덕동, 남산, 둔촌동, 방이동, 봉산, 불암산 삼육대, 암사동, 인왕산, 진관내동, 창덕궁후원, 청계산 원터골, 탄천, 현인릉, 한강 밤섬, 성내천 하류, 관악산, 백사실 계곡 등 17곳이다.
야생동식물 보호구역으로는 우면산(두꺼비 서식지), 수락산, 진관 양서파충류서식지 등이 지정된 상태다. 철새보호구역으로는 중랑천ㆍ청계천ㆍ안양천 하류 등이 지정됐다.
(서울=연합뉴스)


2012-12-11 8:41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121.133.225.22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