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그린피플서울본부 탄천수변지역수질오염방지홍보에나서

그린피플서울본부 탄천수변지역수질오염방지홍보에나서 

   서울시 후원으로 세곡동 복정역에서 세곡천방향 오염싵태조사  실시

그동안 정부와 환경단체는  탄천을 살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 그러나 탄천은 생태하천복원사업으로 언뜻보면 별 문제가 없어보이지만 탄천수변지천인 도랑, 실개천, 샛강을 통해 끊임없이 수질을 위협하는 오염원에 발생하고있다. 

  

         (포스터부착하는사진)                                            (설문조사를 받고있는 사진)

                             (탄천수변지역에 불법 소각후 잔재물 현장)

                                                   (수변지역불법소각후 잔재물현장)

                                                            (불법소각현장)

                                                    (폐유를 무단방치해 놓은 현장)

전국최대규모를 자랑하는 강남세곡동에 위치한 강남중고차 매매단지,이곳엔  광택과 세차 작업을 맡아하는 무허가 광택세차업체들이 여러곳에 존치운영되고있다. 무허가 자동차 광택세차 업체를 운영하면서 자동차 연마과정에 발생한 폐수를 그대로 우수관을 통해 탄천으로 방류할경우. 바로 이 폐수속에 납,구리 등 특정수질유해물질이 포함돼 있다.   강남중고차 매매단지 배후지역은 강남구 세곡동, 일원동지역으로 이들지역은 개발제한구역인바, 개발제한구역은 통상 오수관이 설치되어 있지 않고 빛물이 새나갈수 있도록 우수관만 설치되어 있어, 이런지역에서 영업을 하는 경우 불가피하게 폐수를 우수관을 통해 하천에 방류하게 된다,  또한 탄천수변지천 오염물질대상업체 소형 고물상들이 아량곳하지 않고 불법소각으로 잔재물들이 침출수로 실개천을 통해 탄천으로 유입되는 현상들이 발생하고있다.  그린피플서울본부는  탄천수변지역오염실태 모니터링을 통하여 위와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그동안 오염물질발생이 되지 않도록 홍보와 계도를 하여 왔으나  이번 사업을 통하여 더맑고 더깨끗한 탄천을 만들기 위해 탄천수변지역에 오염물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홍보와 계도활동을 실시할계획이라고 한다.  그린피플서울본부관계자는  소규모 오폐수 배출업소에 유해물질환황파악과 고물상불법소각업체 잔재물처리현황과 하천에서 취사, 야영, 낚시, 세차로 인한 수질오염현황 등  탄천수변지천 오염물질대상업체실태조사를 통하여 탄천으로 유입되는 오염물질을 사전에 방지하고 , 지역주민들로부터 감시활동을 유도하여 탄천수질개선에 기여하기 위해 2012년12월 말일까지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한다. 


2012-05-01 10:48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219.241.126.96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