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호랑이,100년전 진도에 살았다

 호랑이,  100년전 진도에 살았다

‘섬지역에도 서식’ 알려주는 20세기초 사진·기록 발견
“당시 한반도에 매우 많아
헤엄쳐 바다 건너갔을 것”

 
한국판 ‘모세의 기적’이라고 불리는 전남 진도의 ‘신비의 바닷길’. 매년 4월 고군면 회동마을과 의신면 모도 사이에서 땅이 드러나는 이 바닷길의 전설에는 호랑이가 나온다. 조선 초기, 진도 회동마을 사람들이 호랑이 때문에 건너편 모도로 피신을 했다. 황급하게 도망치느라 뽕할머니를 미처 데려가지 않았는데, 뽕할머니가 용왕님께 기도를 했더니 바닷길이 열렸다는 것이다. 한반도 남해안 섬 지역에도 호랑이가 살았음을 확인해주는 최초의 사진기록이 발견됐다. 신비의 바닷길 전설이 허구가 아닐뿐더러 100년 전만 해도 호랑이가 한반도 전역에 살았음을 보여주는 최초의 자료다.

 

1903년 전남 진도에서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호랑이 사진. 사단법인 한국범보전기금이 입수해 19일 공개한 <아시아와 북미에서의 수렵>에 실린 것으로, 남해안 섬에서 찍힌 호랑이 사진이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세기 초반까지만 해도 한반도 남해안까지 호랑이가 많았음을 알 수 있다. 한국범보전기금 제공

사단법인 한국범보전기금은 19일 영국 런던에서 발간된 <아시아와 북미에서의 수렵>이라는 책에서 진도호랑이 기록을 찾았다고 밝혔다. 1915년 600부 한정판으로 출판된 이 책은 저자인 포드 바클레이가 1903년께 전남 진도에 건너가 호랑이를 잡은 일화를 기록하고 있다. “제법 큰 호랑이 수컷과 암컷 한 마리, 세살 먹은 암컷 두 마리 등 네 마리의 호랑이가 있다는 얘길 들었다. 처음 두 마리는 하루 이틀 사이에 잡았지만, 나머지 두 마리는 몰이꾼들을 피해 해안가로 달아났다.” 사진에는 몰이꾼으로 추정되는 한국인 장정 3명이 호랑이 뒤에서 엽총을 들고 서 있다. 그 뒤 바클레이 일행은 열흘 정도 호랑이 추적을 계속했지만 실패했다. 그는 “(놓친) 호랑이 발자국이 해협과 본토 방향으로 갯벌에 나 있었다”고 말했다.
호랑이는 어떻게 바다를 건넜을까?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호랑이는 헤엄을 잘 친다. 김 교수는 “호랑이 서식권역은 항상 물을 끼고 있다”며 “헤엄을 쳐서 섬으로 서식권역을 넓힌 것”이라고 말했다. 바클레이의 기록에서도 몰이꾼에게 쫓긴 호랑이 발자국이 갯벌에 난 것으로 보아, 호랑이가 바다로 들어가 헤엄쳤음을 알 수 있다. 호랑이는 극동러시아에 약 400마리 정도 남아 있다. 시베리아호랑이나 아무르호랑이라 불리는 이 개체군은 최근 서울대 야생동물유전자원은행 연구팀의 유전자 분석에서 과거 한반도에 산 호랑이와 같은 종임이 확인됐다.


2012-03-05 14:16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219.241.126.77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