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그린피플연합회 대기질개선위한자동차 공회전방지실천사업

그린피플연합회, 대기질개선을 위한 자동차 공회전 방지 실천사업 

환경단체 그린피플. 경기도후원으로 이천,여주,장호원지역홍보활동전

경기도에서는 연료 낭비와 대기오염을 사전에 예방을 위하여 2003. 12. 29 경기도자동차공회전 제한에 관한조례를 제정․공포하여 2004. 7. 1부터 시행해 왔다. 조례의 주요내용으로는 공회전이 많은 터미널․차고지․주차장․자동차극장을 공회전 제한 지역으로 지정하고 공회전 제한지역에는 공회전 제한 표지판 설치하며 ․공회전 제한지역에서 5분이상 공회전하는 차량 발견시 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긴급 자동차 등 제외)토록 하였다. □ 자동차 공회전시에는 배출가스 온도가 낮아(약 200~300℃) 자동차에 부착되어 있는 정화장치(삼원촉매장치)효율이 10%이하로 떨어져 주행시와 비교하여 일산화탄소는 6.5배, 탄화수소는 2.5배 더 많이 배출된다.

또한 과도한 공회전은 윤활유의 유막형성기능을 약화시키고, 점화플러그․실린더벽에 기름찌꺼기를 만들어 엔진체계를 손상시킬 수 있다.

□ 내차가 10분동안 공회전을 안하면 승용차의 경우 3㎞, 경유차의 경우 1.5㎞를 달릴 수 있는 연료를 절약를 할 수 있고 이것을 돈으로 환산하면 승용차는 연간 11만 3천원, 경유차는 24만 2천원을 절약할 수 있다.

또한 승용차는 연간 153g, 경유차는 연간 5,037g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억제할 수 있다. □ 자동차 배출가스는 전체대기오염의 72%를 차지하고 있다. 자동차에는 일산화탄소, 탄화수소, 매연, 질소산화물 등 유해물질이 배 출되어 사람의 호흡기에 쉽게 침투하여 폐렴 및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 고 어린이나 노약자들에게 큰 피해를 일으킨다.□  경기도는 자동차 배출가스를 줄이고 에너지절약 을 위하여 조례를 제정하였으나 많은 시민들은 이러한 사실을 모르고 있기 때문에 홍보와 함께 차량매연 저감정책을 수렴하기 위해 범시민운 동을 전개․추진하고있다. □ 따라서 자동차로부터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저감시키기 위해서는 엄격한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제정할 뿐만 아니라 운전자들의 운전습관, 정비점 검실태, 사용연료 및 사용기간 등에 의해서 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여야 한다고 본다.□ 특히, 자동차의 장기간 사용에 따른 배출가스 관련 부품의 노화, 정비점 검의 불철저, 임의 조작 및 난폭운전 등에 의하여 오염물질이 많이 배출 될수 있으므로 적절한 관리에 의하여 배출가스가 많이 배출되는 것을 방지하여야 한다고 보기 때문에, 그린피플연합회에서는 시민 의식전환의 일환으로 자동차배출 가스 저감을 위한 자동차공회전 줄이기 범시민운동을 전개․추진할 계획이라고 한다.

 


2011-08-06 15:29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219.241.126.9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