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세기말 멸종설 도는 ‘동물원 친구’ 북극곰, 살릴 수

세기말 멸종설 도는 ‘동물원 친구’ 북극곰, 살릴 수 있을까
북극곰 권위자 암스트럽 ‘생존 시나리오’ 주목
“온실가스 2020년 수준 유지…저감대책에 희망”
각국 감축계획 합의조차 안돼 현실화는 미지수

 

» 서울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 살고 있는 북극곰 ‘얼음’(왼쪽·암컷)과 ‘썰매’(수컷)가 지난 18일 우리 안에서 햇볕을 쬐며 걷고 있다.
우리는 북극곰을 구할 수 있을까?

최근 지구온난화로 멸종 위기에 빠진 북극곰은 어느 정도 지구온난화가 지속된다고 하더라도 생존이 가능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존에는 북극곰이 이번 세기 안에 멸종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북극곰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꼽히는 스티븐 암스트럽 박사는 미국지질조사국(USGS) 연구팀과 함께 지난 1월 과학전문지 <네이처>에 온실가스 저감 노력이 바다얼음과 북극곰 생존기간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한 논문을 실었다.

» 지구온난화는 북극곰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들은 북극곰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보냈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 온실가스의 농도를 2020년 수준에서 묶어둔다면 북극곰의 멸종을 피할 수 있으리라는 것이다. 연구팀은 기후변화정부간패널(IPCC)이 내놓은 기후변화 시나리오 가운데 가장 현실화 가능성이 큰 에이원비(A1B) 시나리오 등 온실가스 배출 시나리오와 바다얼음 면적 그리고 북극곰 서식지를 모델링해 이런 결과를 얻어냈다.

연구 결과를 보면, 인류가 온실가스 농도를 2020년 수준에서 유지하는 온실가스 저감 대책을 실행할 경우 현재 450만~500만㎢인 북극 바다얼음이 2030년대에 200만㎢로 절반 이상 떨어져 나갔다가 2050년대부터 250만~300만㎢로 늘어나며 안정화될 것으로 추정됐다. 이렇게 되면 북극곰의 생존율도 높아진다. 이번 세기 말 북극곰의 멸종 가능성은 북극권 4개 권역 중 2개 권역에서 30~50%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지만 나머지 2개 권역에서는 현재 수준과 비슷하거나 약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 연도별 9월 북극 바다얼음 면적 예측량
반면 온실가스 저감대책이 실행되지 않을 경우 북극의 바다얼음은 2020년대부터 급속히 녹아, 이번 세기 말에 대부분 사라진다. 북극곰의 멸종 가능성도 4개 권역 모두에서 50~80%로 높아진다는 예상이 나왔다.



2011-03-08 18:50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221.140.134.10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