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이제는 친환경 녹색냉난방 시대!

이제는 친환경 녹색냉난방 시대!

최근 친환경 녹색기술 개발이 지구촌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강물이나 바닷물에서 열을 뽑아 사용하는 녹색 냉난방 기술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러한 냉난방 기술은 강 또는 바다 속의 온도가 대기 온도보다 10도 정도 차이가 있다는 점에 아이디어를 얻은 것이다. 자연 상태의 물을 이용한 냉난방은 부수적으로 전기를 소비하지만, 이 방식은 에너지 대부분을 물속에서 얻기 때문에 효율이 매우 높은 특징이 있다.

국내의 사례로는 현재 건설 중인 ‘한강예술섬’을 들 수 있다. 한강예술섬에 입주하는 건물은 전체 냉난방의 93%가 한강의 물을 이용해 친환경 냉난방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이를 통해 약 50% 정도의 에너지 절감효과가 예상된다. 한편 하수처리장이나 공장에서 대량으로 방출돼 버려지는 열을 이용한 냉난방 시스템에 대한 기술 개발도 활발하다.

친환경 냉방 시스템 개념도.
▲친환경 냉난방 시스템 개념도

특허청(청장 고정식)에 따르면 특허출원에 있어서도 강물·바닷물·지하수 및 지열을 이용한 친환경 건물 냉난방 시스템에 관한 출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 냉난방에 대한 년간 특허출원 건수는 1999년 28건에서 2009년 103건으로 10년 사이에 약 3.7배 증가했다.

이를 기술별로 살펴보면 하천수·해수에 의한 것이 22%, 지하수(지열)에 의한 것이 45%, 태양열 등 방출열에 의한 것이 24%, 기타 9%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태양열 등 방출열에 관한 특허출원에 비해 하천수·해수·지하수 등에 관한 특허출원이 더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어 ‘물’을 이용한 냉난방 기술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허청은 이러한 출원이 조기에 특허를 받아 실생활에 활용될 수 있도록 제도적인 지원책인 ‘초고속 심사제도’를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2009년 10월부터는 친환경 냉난방과 관련된 특허출원이 ‘녹색기술과 관련된 출원’으로 인정받을 경우 심사를 통해 조기에 특허등록을 받을 수 있다.

삼성테크윈 손영창 수석연구원은 “우리나라는 한강을 중심으로 수도권에 전체 인구의 절반이 거주하며, 국토의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점을 고려하면 녹색 냉난방 기술 개발에 매우 유리한 조건을 갖췄다”라고 말했다. 또 “다만 강물이나 바닷물을 이용한 친환경 냉난방 시스템이 적극적으로 보급되려면 초기 투자비가 많이 필요한 관계로 국가적인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라고 덧붙였다.


2010-05-03 1:53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221.140.134.23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