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달의 키스…해는 눈을 감았다

달의 키스…해는 눈을 감았다
1948년 이래 최대 일식…전국 관측행사장 북적
세계 곳곳서 날씨에 따라 경탄과 한탄 엇갈려

» 해와 달, 지구가 일직선에 놓여 달이 해의 일부를 가리는 부분일식이 22일 오전 9시34분부터 낮 12시5분 무렵까지 서울에서 관측됐다. 달이 해의 오른쪽 위에서 시작해 점차 아래쪽으로 이동하면서 해를 가리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서울에선 오전 10시48분께 태양의 78.5%가 가려져 최고조에 이르렀다(맨오른쪽).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아, 보인다! 보여!”

1948년 이래 국내 최대 규모의 부분일식이 시작된 22일 오전 9시30분께, 서울 삼성동 코엑스 광장에 모인 시민 500여명은 일제히 탄성을 질렀다. 시민들은 구름 사이로 ‘달이 베어 문 듯’ 작아지는 태양의 모습을 보려고 목을 길게 뺐다.

이날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이 마련한 코엑스 광장의 관측 행사장에는 아침부터 아이들과 함께한 부모, 젊은 연인들 등이 색안경과 카메라 등을 갖추고 몰려들었다. 근무중에 나왔다는 직장인 유아무개(38)씨는 “지금 아니면 평생 못 볼지 모른다는 생각에 나왔다”라며, 휴대용 피디피(PDP)에서 떼어내 촛불로 그을린 유리판을 내보였다.

오전 10시20분께부터 구름이 모여들어 해가 숨자 시민들은 발을 동동 굴렀다. 10시53분께 초승달 같은 태양이 구름 사이로 모습을 드러내자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터졌다. 한국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다는 엔리케 벨트란(44·스페인)은 “구름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다”며 “세계 곳곳에서 사람들이 보고 있을 현상을 나도 함께 보고 있다고 생각하니 벅차다”라고 말했다.

두 딸과 함께 나온 이영남(43)씨는 “신비한 자연현상을 함께 봤다는 게 아이들한테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씨의 딸 소희(9)양은 공책에 수십분 단위로 변하는 해의 모습을 그림으로 기록했다.

“아, 보인다! 보여!”

1948년 이래 국내 최대 규모의 부분일식이 시작된 22일 오전 9시30분께, 서울 삼성동 코엑스 광장에 모인 시민 500여명은 일제히 탄성을 질렀다. 시민들은 구름 사이로 ‘달이 베어 문 듯’ 작아지는 태양의 모습을 보려고 목을 길게 뺐다.

이날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이 마련한 코엑스 광장의 관측 행사장에는 아침부터 아이들과 함께한 부모, 젊은 연인들 등이 색안경과 카메라 등을 갖추고 몰려들었다. 근무중에 나왔다는 직장인 유아무개(38)씨는 “지금 아니면 평생 못 볼지 모른다는 생각에 나왔다”라며, 휴대용 피디피(PDP)에서 떼어내 촛불로 그을린 유리판을 내보였다

 오전 10시20분께부터 구름이 모여들어 해가 숨자 시민들은 발을 동동 굴렀다. 10시53분께 초승달 같은 태양이 구름 사이로 모습을 드러내자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터졌다. 한국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다는 엔리케 벨트란(44·스페인)은 “구름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다”며 “세계 곳곳에서 사람들이 보고 있을 현상을 나도 함께 보고 있다고 생각하니 벅차다”라고 말했다.

두 딸과 함께 나온 이영남(43)씨는 “신비한 자연현상을 함께 봤다는 게 아이들한테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씨의 딸 소희(9)양은 공책에 수십분 단위로 변하는 해의 모습을 그림으로 기록했다.

» 한국천문연구원 주최로 부분일식 관측 행사가 열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광장에서 22일 오전 학생들이 천체망원경을 통해 종이에 반사된 부분일식의 모습을 관찰하고 있다.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이날 부산 해운대 1만5000명, 제주 1만2000여명 등 모두 5만여명이 전국 37곳에 마련된 관측 행사장을 찾은 것으로 천문연 쪽은 추산했다. 천문연은 일식 과정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할 예정이었으나, 오전 9시 무렵부터 갑자기 접속이 폭주해 서버가 멈추면서 생중계를 하지 못했다.

흐린 날씨는 세계 곳곳에서도 경탄과 한탄이 엇갈리게 했다. 개기일식 지속 시간으로 볼 때 ‘500년 만의 일식 쇼’라며 떠들썩했던 중국의 경우, 날씨가 비교적 맑았던 충칭과 허페이에선 개기일식을 쉽게 볼 수 있었으나 구름이 낀 청두와 우한에선 장관을 보기 어려웠다. 상하이에선 보슬비가 내리고 천둥번개까지 쳐 어두운 하늘을 보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상하이 부근으로 관측 여행을 온 이명현 박사(연세대 천문대)는 “한국은 물론 이탈리아, 프랑스, 일본에서 온 500여명이 고교 운동장을 빌려 어제부터 관측 준비를 해왔는데 비가 와 일식을 놓쳤다”라며 “간혹 구름 사이로 일식 모습이 나타날 때는 여기저기에서 환호성이 터져나왔다”고 말했다.

» 인도 북동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알라하바드에서 힌두교 수도자인 ‘사두’들이 22일 특수 안경을 쓰고 개기일식을 보고 있다. 알라하바드/AP 연합

개기일식이 나타난 중국 도시의 아파트 단지와 사무용 건물에선 일식이 진행되는 동안 일제히 불이 켜졌고, 거리의 자동차들은 전조등을 켠 채 운행했다. <중국중앙텔레비전>(CCTV)은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특별 생방송을 내보냈다.

개기일식을 뚜렷하게 볼 수 있는 곳으로 꼽혔던 인도 비하르주 타레그나에도 수만명의 관광객과 과학자들이 모여들었지만 흐린 날씨 탓에 일식은 흐릿하게 관측됐다고 <비비시> 방송이 전했다. 일부 과학자들은 인도 공군의 도움을 받아 구름 위에서 개기일식 장면을 관찰했다. 인도에선 개기일식을 맞아 순례객이 크게 늘면서 바라나시 갠지스강에 한꺼번에 사람들이 몰리는 바람에 2명이 압사하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 개기일식이 일어난 22일 일본 도쿄 선샤인국제수족관에서 물개 한 마리가 선글라스를 쓰고 있다. 도쿄/AP 연합
`

 

 


2009-07-24 12:56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27.108.62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