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지구온난화, 시장기능만으로는 잡을 수 없다”

“지구온난화, 시장기능만으로는 잡을 수 없다”
[지구촌 지킴이] 미 경제학자 제프리 색스 주장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에만 초점 맞추면 경제 질식
‘연료겸용+전기’차·태양열 발전 등 혁신기술 개발을”
» 이산화탄소 제거 및 고정 과정. 자료제공 = IPCC
“시장기능을 활용한 경제대책만으론 기후변화를 막을 수 없다.”

저명한 경제학자인 제프리 색스 미국 콜럼비아대 지구연구소 소장이 과학 잡지 <사이언티픽 아메리칸>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한 말이다.

그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기존 대책만으론 안 되고, 혁신적인 새로운 저탄소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만일 근본적으로 새로운 기술 없이 배출량을 줄이려든다면 결국 수십억명이 목을 매달고 있는 경제성장은 질식하고 말 것이다.”

지난해 앨 고어와 함께 노벨 평화상을 받은 정부간 기후변화협의체(IPCC)는 ‘시장 접근’을 기후변화 대책의 기본방향으로 잡았다. 교토의정서 이후의 기후변화 체제를 규정한 지난해 ‘발리 로드맵’에서도 이런 접근을 강조했다.

그러나 기후변화가 가속화하면서 과연 이런 방식으로 지구온난화를 잡을 수 있을지를 회의적으로 보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색스 교수가 제시한 혁신적인 저탄소 신기술은 탄소 고정 및 제거 기술(CCS),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집중형 태양열 발전 등 세 가지다.

이산화탄소의 주 발생원인 화력발전소의 배기가스에서 이산화탄소를 잡아내 환경에서 제거하는 기술은 최근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제거한 이산화탄소를 액화시켜 빈 탄광이나 유전, 바다 밑에 가둬 환경으로 나오지 못하게 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발전소 이산화탄소의 고정과 제거에 관한 상업화된 프로젝트가 전 세계에 하나도 없을 만큼 실현은 쉽지 않다. 처분한 이산화탄소가 환경으로 돌아오지 않아야 하고 환경에 해를 끼치지 않아야 한다. 벌써 환경단체들은 이산화탄소를 바다 밑에 버리는 데 반대하고 있다. 게다가 발전소에서 처분장까지 거대한 배관망이 들어서는 것을 대중이 받아들여야 하고 비용을 감당해야 하는 과제도 있다.


2008-04-26 10:35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6.87.160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