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온실가스 배출 ‘0’ 도전해봐요

온실가스 배출 ‘0’ 도전해봐요
외국선 민간기업 동참 확산
산자부 ‘탄소중립’ 캠페인…CO2 배출량만큼 나무심기 등에 기부

» ‘얼음으로 된 지구’가 불에 녹아내리는 모습을 통해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행위극이 18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교토의정서 발효 3주년을 맞아 이날 열린 ‘제3차 기후변화대책 주간’ 행사의 하나다. 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당신의 이산화탄소, 당신의 손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해 미국과 영국, 스위스 등에서 진행되고 있는 ‘탄소중립’(Carbon neutral) 프로그램이 우리나라에서도 가동된다. 산업자원부가 18일부터 대한상공회의소, 에너지관리공단, 환경재단 등 21개 기관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제3차 기후변화주간에 ‘탄소중립’ 개념을 도입한 것이다.

» 우리나라 이산화탄소 배출 추이
‘탄소중립’은 일상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양을 측정해 이를 최대한 줄이고, 감축이 어려운 부분은 공인된 감축 실적을 사거나 신재생에너지 투자, 나무심기 기부 등을 통해 발생 이산화탄소를 ‘0’으로 만들자는 캠페인이다. 이번 행사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6t도 나무심기와 감축실적 구매로 상쇄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매일 40㎞씩 주 5일 중형차를 운행하고, 매달 전기값 4만원, 도시가스값 3만원, 지역난방비로 1만5천원을 쓰는 사람이 연간 이산화탄소를 5.25t 발생시킨다고 치자. 이를 상쇄하려면 나무 30그루(9천원×30=27만원)를 사거나 국가인정 온실가스 감축실적(t당 5천원×5.25=2만6천원)을 구입해야 한다.

이미 외국에선 공공기관 뿐 아니라 민간기업들까지 뛰어들고 있으며, 프로그램도 세분화해 시행하고 있다. 미국의 비영리기관 ‘드라이브뉴트럴’은 승용차부문의 탄소 상쇄만 맡으며, 민간기업 ‘스탠다드 카본’은 선거캠페인도 사업대상으로 한다. 에너지관리공단의 신호철 박사는 “최근 미국 미식축구 결승전이나 베이징올림픽도 이 개념을 도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출권 구입은 에관공의 온실가스등록소에 등록돼 있는 감축실적을 사게 되는데, 신 박사는 “장기적으론 개인이 특정기업의 특정 프로젝트를 지정해 살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할 생각”이라 말했다. 모이는 기금은 특정 지역 수목원 조성이나 도심 학교 숲 가꾸기 등에 쓰이도록 몇가지 모델을 산림과학원과 논의 중이라 덧붙였다.

산자부는 이 캠페인으로 국내 탄소시장의 수요창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진종욱 에너지환경팀장은 “올해부터 감축 목표를 채우지 못한 공공기관은 배출권을 구입하게 되어있지만 국민들과 민간기업의 참여 없이는 시장이 커질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올 하반기 쯤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비롯한 기업들의 ‘환경 성적’을 채점해 이를 공개할 계획이다.

한편, 개인별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알아보려면 이번에 문을 연 ‘탄소중립 프로그램’ 홈페이지(http://zeroco2.kemco.or.kr)나 환경부와 환경관리공단의‘ 기후변화 홍보포털’(gihoo.or.kr)을 이용하면 된다.


2008-02-19 12:29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6.87.160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