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전국 90곳 토양오염 기준 초과, 대체로 '양호'

전국 90곳 토양오염 기준 초과, 대체로 '양호'
폐광산 토양 오염은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나

환경부와 지자체는 전국 3,794개 지점에 대한 토양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90개 지점(2.4%)만이 토양오염우려기준을 초과했지만, 이중 37개 지점(1.0%)이 대책기준을 초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양오염도 조사는 환경부가 토양측정망 1,500지점을 지자체가 오염우려지역 2,294지점을 각각 조사했다.


환경부가 실시한 토양측정망 1,500지점 조사 결과, 4개 지점(0.3%)에서 아연(Zn)과 니켈(Ni)이 토양오염우려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인 기준초과율은 매년 감소하는 추세이나, 비소(As), 아연(Zn), 니켈(Ni) 등은 전년도보다 약간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염가능성이 높은 공장, 도로, 철도용지에서는 카드뮴(Cd), 구리(Cu), 납(Pb) 등 중금속 항목이 평균치보다 높게 나타났고, 농약을 사용하는 논, 밭, 과수원의 경우 일부 항목을 제외하고는 전국 평균치보다 낮거나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자체가 실시한 토양오염우려지역 2,294개 지점 조사 결과에서는 86개 지점(3.7%)에서 토양오염우려기준을 초과했고, 이중 37개 지점(1.6%)은 대책기준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폐금속광산 주변지역인 부산시 남구 용호광산에서 구리(Cu)가 2,066㎎/㎏으로 나타나 우려기준(50㎎/㎏)의 약 41배이자 대책기준(125㎎/㎏)의 약 17배였고,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주유소의 토양에서는 석유계총탄화수소(TPH)가 23만4003㎎/㎏로 우려기준(2,000㎎/㎏)의 약 117배, 대책기준(5,000㎎/㎏)의 46배를 초과했다.


환경부는 “토양오염우려기준을 초과한 90개 지점에 대해서는 정밀조사를 실시해 신속히 정화토록 할 계획”이라며 “폐기물 재활용업소, 고철야적장, 주유소 등 시설이 노후화되고 민원유발지역은 시설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2015년까지 토양측정망 지점수를 현행 1,500지점에서 3,000지점으로 늘리고, 토양오염기준 항목도 17개에서 30개 항목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07-06-26 16:44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6.87.138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