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광릉숲길 나무 80% 죽거나 병들어 신음하고 있다

광릉숲길 나무 80% 죽거나 병들어 신음하고있다.

하루 1만여대 차량 지나며 진동·충돌 ‘몸살’
“재선충은 총체적 위기 징후…보전대책 시급”

 

» 광릉숲 근처인 고모저수지 일대를 1991년(왼쪽)과 2003년(오른쪽)에 각각 찍은 항공사진. 저수지 주변의 숲에 10여년 동안 아파트 등 건물들이 들어선 모습이 한눈에 들어온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한국의 대표적인 숲이자 수도권의 ‘녹색 허파’인 광릉숲이 신음하고 있다.

숲길 나무들이 무더기로 죽어가고, 주변 지역 개발로 생태계가 고립되는 ‘섬화 현상’이 빚어지는가 하면, 지난달 23일 재선충병 감염의 충격파도 덮쳤다. 530여년 동안 지속된 광릉숲의 뛰어난 생태적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추진된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 지정은 지방자치단체들의 반대에 부닥쳐 무산됐다.

국립수목원이 최근 경기 포천·남양주시에 걸쳐 있는 광릉숲과 주변 실태를 확인한 결과, 광릉숲의 얼굴인 ‘광릉 숲길’의 잣나무와 전나무 654그루 가운데 건강한 나무는 20%인 139그루에 그쳤다. 25% 가량인 163그루는 이미 죽었고, 54% 가량의 나무들이 고사 직전이거나 병든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고사현상의 주된 원인은 하루 최고 1만4천여대의 차가 지나면서 만들어내는 진동에다 차량이 나무에 충돌한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광릉숲 주변 지역 역시 서울과 20여㎞밖에 안 떨어진 지리적 이점 때문에 개발 열풍의 표적이 되고 있었다. 최근 10여년 동안 광릉숲 주변의 개발 상황을 분석한 결과, 아파트 1만3천여가구가 이미 들어선 데 이어 현재 숲을 둘러싼 4곳에서 5만2천여가구가 입주할 236만평 규모의 대규모 택지 개발이 진행중이다. 여기에 음식점과 모텔이 주변에 성업중인데다 각종 산업단지와 8만평 규모의 쓰레기 매립장도 추진되고 있어, 광릉숲은 점차 주변 생태계와 단절된 ‘섬’이 되고 있다.

이에 산림청은 지난해 유네스코에 광릉숲을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해달라는 신청서를 내려 했으나 경기도와 포천·남양주시 등 해당 자치단체들의 반발과 무관심으로 무산됐다.

국립수목원 김도경 식물종자보존실장은 “신청서를 내려면 자치단체 동의가 필수인데, 한 단체장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주민들의 반발을 이유로 승인을 거부해 무산됐다”고 말했다. 산림청은 이달 말까지 재신청을 준비중이지만 주변 자치단체들의 거부로 다시 무산될 처지다.

‘광릉숲 보전회’ 조상희 부회장은 “재선충병은 광릉숲이 직면한 총체적 위기의 한 징후에 불과하다”며 “1997년의 광릉숲 보전대책과 같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2007-04-16 10:08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6.87.138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