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100년뒤 남해안 아열대 정글로…지구 온난화 여파

100년뒤 남해안 아열대 정글로… 지구 온난화 여파

지구 온난화가 지속되면 100년 후에는 남해안과 제주도의 숲은 ‘벵골보리수’ 같은 아열대성 나무로 가득 찰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립산림과학원 임종환 박사는 14일 발표한 ‘기후변화에 따른 식생대 이동과 생물 계절 변화’ 보고서에서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우려대로 100년 뒤 한반도의 기온이 지금보다 최고 6도 오르면 남해안 및 제주도는 아열대림 기후대로 바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1996년부터 2005년까지 10년간 강원 계방산, 경기 광릉 등에 서식하는 나무의 잎이 피는 시기는 연평균 기온이 1도 오르면 평균 7일가량 앞당겨진다.


2007-02-20 2:06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6.87.138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