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올 겨울은 100년래 가장 따뜻한 겨울

“올 겨울은 100년래 가장 따뜻한 겨울”
인천ㆍ대구ㆍ수원ㆍ울산 `최고'…"서울은 100년중 세번째 따뜻"
한강 14년만에 결빙 없어…엘니뇨ㆍ지구온난화 심화 우려

작년 12월부터 1월까지의 서울 평균기온이 지난 100년 이후 세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겨울 서울의 평균기온은 영상 0.9도로 지난 100년 중 1978년(영상 1.3도)과 1991년(영상 2.1도)에 이어 세번째로 따뜻했다.

인천과 대구의 이번 겨울 날씨는 100년래 가장 포근했고 수원(영상 0.6도)과 청주(영상 1도), 울산(영상 5.0도), 제주(영상 8.1도)의 겨울 평균 기온도 관측이 시작된 이후 가장 높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의 올해 1월 일 최저기온이 1992년 이후 14년 만에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날이 하루도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최저기온 0도 이상의 난동 일수도 5일에 이르면서 평년보다 2일이 많았다. 이에 따라 1992년 1월 이후 14년 만에 한강이 얼지 않았다.

이처럼 이번 겨울에 이상 고온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은 엘니뇨와 지구온난화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지구온난화와 도시화 등이 가속화되면서 우리나라의 겨울철 날씨는 뚜렷한 고온 경향을 보이고 있는데 지난 20여년 동안 1995년을 제외한 매년 겨울 기온이 평년에 비해 비슷하거나 높았다.

엘니뇨ㆍ라니냐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1970년대 후반을 기점으로 이전에는 엘니뇨와 라니냐가 주기적으로 발생하면서 라니냐가 강세를 보였으나 이후 엘니뇨의 발생이 더 우세하고 특히 1982∼1983년, 1997∼1998년 엘니뇨 강도가 높았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엘니뇨는 동태평양에서 중태평양에 이르는 넓은 범위에 걸쳐 비정상적으로 온도가 높아지는 현상이 고 라니냐는 이와 반대로 바닷물의 온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지역별로 폭설과 기습 한파, 홍수 등 이상 기상 현상을 동반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다만 1964년 2월 중순에 한강이 결빙된 사례도 있기 때문에 올해 한강 결빙이 일어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2007-02-03 9:52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4.66.106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