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남극 환경보호를 위한 특별보호구역 지정 추진

남극 환경보호를 위한 특별보호구역 지정 추진

 

   환경부는 인류 공동의 유산인 남극의 환경보호를 위해 남극특별보호구역(ASPA, Antarctic Specially

   Protected Area)을 지정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남극 세종기지 부근 펭귄마을에 대한 현지조사를

  ‘07.1~2월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지조사에 앞서 실시한 사전시찰 결과, 대상지역은 젠투펭귄 등 3종류의 펭귄군집과 남극 도둑

     갈매기, 현화식물, 선태식물, 지의류 등의 육상식물이 서식하는 등 환경적 보호가치가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07년 1월부터 대상지역에 대한 면밀한 지형조사 및 경계설정, 서식 동·식물 및 생태계 조사 등

     현지조사 및 보호가치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펭귄마을에 대한 관리계획을 수립하여(’07.하반기) 제31차 남극조약 당사국회의

     (’08.5)에서 승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자 하는 펭귄마을은 남극 세종기지에서 남동쪽으로 약 2㎞ 떨어져

   있는 해안가 언덕으로,

   「남극 환경보호구역 지정을 위한 연구」(05.12~06.11, 충남대) 결과, 남극 세종기지에 인접하여

     효과적 관리가 가능하며 환경적 보호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우선 대상지역으로 선정되었다.


  환경부가 추진하는 특별보호구역이 지정될 경우 우리나라가 펭귄마을에 대한 관리계획에 따라 출입

   통제, 모니터링 등 환경보호대책을 실시하게 된다.

    이를 통해 국내적으로는 펭귄 등 환경변화에 취약한 남극 생태계 보호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확산

     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되며,

    국제적으로는 남극 환경보호에 관한 우리나라의 적극적 의지를 국제사회에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

     이며, 이를 통해 남극조약 당사국회의 등 남극활동에 있어 우리의 위상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 남극기지 보유국(18개국) 중 영국·미국 등 12개국이 65개소의 특별보호구역을 지정·관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미지정

     ※ 이탈리아는 기지가 없으나 2개소의 특별보호구역을 지정·관리 중이며, 현재 남극지역에

        총 67개소의 보호구역이 지정되어 있음

  앞으로 환경부는 특별보호구역 지정을 계기로 펭귄 등 남극생물 보호, 극지에서의 기후변화 연구 등

   남극 환경보호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2007-01-25 12:57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4.66.106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