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하수처리수 年 6,100만톤 '재활용'한다

하수처리수 年 6,100만톤 '재활용'한다

2008년까지 733억원 투자…인천 송도, 경기 오산 등 12개 지역 대상
 
환경부는 그동안 하천에 방류하던 하수처리장 방류수(하수처리수)를 공업용수·생활용수 및 하천유지용수 등으로 재이용하기 위해 2008년까지 733억원을 투자, 연간 6,100만톤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수처리된 물이 재이용 공급되는 지역은 경기 오산(공업용수), 인천 송도(생활용수), 전남 강진(농업용수), 천안·공주·고창·목포·여수·고흥·보성·구미·고령(하천유지용수) 등 12곳이다.

이들 지역에 공급되는 6,100만톤은 인구 63만명의 안양시 상수도 급수량(7000만톤)보다 약간 적으나, 전북 부안댐의 용수공급량(3500만톤)의 1.7배에 해당하는 양이다.

그동안 하수처리수의 재이용은 물 수급의 지역적 불균형 완화, 오염부하량 저감에 따른 하천수질개선, 저렴한 공급비용, 건천화된 도심하천의 수생태계 회복 및 친수공간 조성 등으로 가장 현실적인 새로운 용수공급원으로 주목을 받아 왔다.
▲ 하수처리수로 도심내 인공하천 조성 : 부천 북부하수처리장

하지만 고도처리공정 도입으로 하수처리수의 수질이 양호해지고 연간 상수도 급수량(58억9000만톤)보다 많은 66억4000만톤이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생·심미적 불안감과 초기 시설투자비 부담, 제도적인 뒷받침 미흡으로 재이용이 널리 확산되지 못했다.

이에 환경부는 하수처리수를 안전하게 공급하도록 사용 용도별 ‘하수처리수 재이용 수질권고기준’을 마련하고, 하수처리수 재이용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사업비를 국고에서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도 환경부는 "하수처리수 재이용사업의 지속적인 추진과 더불어 ‘하수처리수재이용중장기계획’을 수립하여 공공 및 민간부문의 재이용사업을 활성화하는 한편, 빗물이용을 포함한 ‘물의순환이용촉진에관한법률(가칭)’의 입법을 추진해 제도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07-01-04 9:17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211.190.110.145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