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국내 친환경상품 시장 정부·기업 중심 확산

국내 친환경상품 시장 정부·기업 중심 확산
환경 인증 6년새 26배‘의무구매제’ 시행으로2010년 규모 16조 전망
 
» 국내 환경마크상품 인증 추이
환경에 대한 사회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국내의 친환경상품 생산도 점차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지난달말까지 환경마크 인증을 받은 국내의 친환경 제품은 1038개업체의 4420가지 제품에 이른다. 2000년까지 130개 업체의 169개 제품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불과 6년만에 인증제품의 숫자가 무려 26배나 늘어난 것이다. 재활용제품 가운데 우수 제품에 부여되는 지아르(GR)마크 제품의 수도 같은 기간에 72개 업체의 84개 제품에서 229개 업체의 291개 제품으로 크게 늘어났다.

하지만 아직은 일반 소비자의 눈으로 보면 기존 상품에 비해 디자인면에서 선택의 폭이 좁고, 대형 판매점 등에 일부 설치돼 있는 친환경상품 판매 코너도 아직은 구색을 제대로 갖추지 못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이는 친환경상품 시장에 규모의 경제가 실현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 규모가 작다보니 단위상품의 가격이 높아져 소비자들의 선택을 꺼리게 만들고, 이것이 또 시장 확대의 걸림돌이 되는 악순환이 이어진다.

이런 악순환을 선순환으로 바꾸기 위한 마중물 구실을 하도록 마련된 것이 공공기관들의 ‘친환경상품 의무구매제’다. 환경부는 지난해 7월부터 공공기관들이 어떤 품목을 구매하려고 할 때 구매하려는 품목에 친환경상품이 있을 경우 이를 ‘의무적으로’ 우선 구매하도록 하고 있다.

새집증후군 등 새로운 환경문제가 제기되고, 웰빙(참살이)을 좇는 사회 분위기에 힘입어 점차 커지던 시장 규모는 이 제도 시행을 계기로 급속히 확대되고 있다. 공공기관의 친환경상품 구매액은 2004년 759억원에서 2005년 4340억원으로 급증했다.

기업에 사회책임 경영, 친환경 경영이 확산되면서 생산자인 동시에 큰 손의 구매력을 가진 기업들의 친환경상품 우선 구매도 점차 확산되고 있다. 환경부와 친환경상품 우선구매 협약을 맺은 기업은 현재 삼성전자, 엘지전자, 현대자동차, 포스코, 에스케이텔레콤 등 국내 주요 기업 30개에 이른다.

환경부는 이런 친환경상품 시장 확대 노력에 힘입어 2005년 3.2조원이던 친환경상품 시장의 규모가 2010년에는 16조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06-12-22 9:40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211.190.110.145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