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주)세진환경건설 :삼익산업
:일등농장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모든것은 자연속에 그대로 맡겨두세요

모든것은 자연속에 그대로 맡겨두세요
 
» 헬리콥터 대기장 주변에서 걷어낸 콘크리트 포장을 한데 모아놓아 야생동물의 서식지 역할을 하게 한 곳에서 환경단체 분트 프랑크푸르트지역 활동가 칼 쉬러가 작업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한-미 연합토지관리계획(LPP)에 따른 59개 주한미군기지의 반환작업이 속도를 내면서 반환기지의 활용 용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린벨트로 10년간 쉬게해 활주로는 인라인 광장으로
관제탑은 카페로 리모델링, 보존구역엔 습지·목초지가

» 인라인스케이팅 등 시민들의 레저활동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철거하지 않고 유지하고 있는 활주로 일부.
서울에서는 이미 정부가 용산기지 반환 뒤 일부 지역을 상업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온전한 공원으로 꾸미기 바라는 시민·환경단체와 정부의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나머지 반환 예정 기지를 둔 지방자치단체들도 대부분 개발에 중심을 둔 청사진을 준비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시가 1992년 주독미군이 철수한 시 외곽 헬리콥터기지를 활용하고 있는 사례는 개발과 공원화를 주장하는 양쪽 모두에게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프랑크푸르트 도심의 중앙역에서 북쪽으로 8㎞ 가량 떨어진 보나메스 지역에 자리잡은 옛 주독미군의 ‘모리스 로즈 헬리콥터기지’. 지난 15일 오전 기지 옆을 흐르는 샛강을 건너 철조망이 걷힌 지 오래인 옛 기지 구역으로 들어갔다. 과거 관제탑으로 사용됐을 법한 타워형 건물이 우선 눈에 들어왔다.

가까이 가보니 그 건물은 옆에 붙은 건물과 함께 리모델링돼 음식을 파는 카페로 쓰이고 있었다. 오른편에 조금 떨어져 있는 창고는 소방박물관으로 개조됐다. 헬기가 뜨고 내렸을 활주로도 대부분 그대로 남겨져 시민들이 인라인스케이트를 즐기는 장소로 활용되고 있었다.

» 새 관찰 등 자연학습과 휴식을 위해 기지를 찾는 주민들을 위한 카페로 개조돼 활용되고 있는 옛 관제탑과 부속 건물.
활주로를 지나 기지 북서쪽에는 전혀 다른 세계가 펼쳐져 있다. 바닥의 콘크리트 포장을 걷어낸 자리에 갈대와 여러 종류의 초본류가 자라고 있었다. 오리나무, 물푸레나무, 버드나무 등의 나무들도 뿌리를 내리고 있었다.

조금 더 들어가자 물이 얕게 고인 습지가 나타났다. 현장에 세워진 안내판에는 갈대로 에워싸인 이 습지와 기지내 풀밭이, 물총새·쇠물닭 등 50여종에 이르는 다양한 조류를 불러들이고 있다고 쓰여 있다. 습지는 개구리와 두꺼비들에게는 이상적인 산란 장소가 되고 있었다.

옛 헬리콥터 기지는 이제 시민들의 휴식·레저활동 공간(기지 동쪽과 활주로), 자연에 맡긴 보존지역(기지 북서쪽), 활주로 남쪽에서 샛강 사이의 목초지로 크게 나눠져 있었다. 현장을 안내한 환경단체 분트의 프랑트푸르트지역 자원활동가 칼 셰러(85)는 “자연을 위한 보전과 인간을 위한 개발 사이의 타협 과정”이라고 표현했다.


2006-12-01 3:05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2.10.175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