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주)세진환경건설 :삼익산업
:일등농장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발암물질 등 화학물질 5만톤 '샌다'

발암물질 등 화학물질 5만톤 '샌다'
전국적으로 2,892개 사업장에서 발암물질 등 화학물질 51,021톤이 대기, 하천 등으로 배출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발암물질,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202종에 달하는 유해화학물질의 99.6%가 대기로 배출돼 대기유해물질 관리체계에 대한 정비가 시급하다.

환경부가 연간 1∼10톤 이상의 화학물질을 취급(제조 또는 사용)한 종업원 30인 이상 2,892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2004년의 화학물질 배출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결과, 218종 1억1,318만8천톤의 화학물질이 취급됐는데 이 가운데 202종 51,021톤(취급량의 0.045%)이 환경으로 배출됐다.

조사대상 사업장을 전년도의 1,384개보다 2배 이상 확대함에 따라 취급량은 2003년의 9,639만2천톤보다 17.4%, 배출량은 38,041톤에서 34.1%가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물질별로는 자일렌(17.9%), 톨루엔(17.8%), 메틸알콜(15.0%), 메틸에틸케톤(8.1%) 등 유독물이면서 휘발성유기화합물이 주로 배출됐다. 업종별로는 화합물 및 화학제품제조업(22.2%), 기타 운송장비제조업(11.8%), 고무 및 플라스틱제조업(10.6%), 펄프· 종이 및 종이제품제조업(9.2%) 등에서 많이 배출됐다.

또한 화학물질의 대부분(99.6%, 50,841톤)이 대기로 배출됐고 179톤이 수계로, 나머지 0.3톤은 토양으로 배출됨에 따라 대기 중 화학물질 배출에 대한 관리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18.5%), 대구(13.3%), 울산(13.2%) 등이 배출량이 많았다.

벤젠, 염화비닐, 산화에틸렌 등 발암물질은 7종 911톤(전체 배출량의 1.8%)이 배출됐는데 85.5%가 화합물 및 화학제품제조업(53.3%)과 석유정제품제조업(32.2%)에서, 그리고 울산(49.0%)과 전남(26.3%) 지역에서 대부분을 차지했다.

디(2-에틸헥실) 프탈레이트, 디(2-에틸헥실) 아디페이트, 4,4'-비스페놀에이 등 13종의 내분비계장애추정물질의 배출량은 전체 배출량의 0.28%인 145톤이다.

환경부 유제철 화학물질안전과장은 "2008년부터 개별 사업장의 배출량 공개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각 사업장에서는 지속적으로 배출량 저감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업종별 특성에 맞는 배출량 산정기법 교육, 공정특성에 적합한 배출원 관리지침 개발 등 체계적인 지원책을 강구해 나가는 한편, 배출실태에 대한 현지실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업장에서의 누출오염원 관리시스템, 휘발성유기화합물 방지시설 등의 배출저감 기술을 통해 화학물질 배출량을 상당 수준 줄일 수 있다. 따라서 유해성 및 노출도가 큰 화학물질은 특정대기유해물질 지정, 배출허용기준을 설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밸브, 플랜지 등에서 비의도적으로 새어나오는 화학물질은 기술적으로 오염방지가 가능한 배출원 위주로 공정과 시설관리기준의 도입이 요구된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2004년과 2005년 화학물질 배출을 줄이자는 자발적협약을 시민단체, 관련협회 및 사업장, 광역지자체, 시민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체결한 바 있다.

2006-07-12 11:30
의견이 없습니다.
관련글 : 없음 from 58.232.10.234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