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s

:광주환경
:산돌마을석재



:일등농장
:삼익산업
북경만물
 
전체기사
환경뉴스
인사말
본사/지사
구독신청
광고문의
수도권지역 산성비 점점 심해져

수도권지역 산성비 점점 심해져
중국에서 날아온 황산이온 영향 커

지난해에도 수도권에 강한 산성비가 내렸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전국 32곳에서 빗물의 산성도(pH:낮을수록 산성도가 높으며, 5.6이하면 산성비로 분류)를 분석한 결과, 평균 산성도는 4.8로 '03년의 4.9, '04년의 4.8과 비슷한 수치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전국의 산성도 분포

전국 32개 지역의 산성도 분포는 4.1~5.9범위였으며, 서울 4.4, 인천 4.5 등 수도권 지역이 다른 지역에 비해 다소 나쁘게 나타났다. 서울을 비롯한 안산, 강화 등 11개 지역이 점점 악화된 반면 이천, 강릉, 대구 등 13개 지역은 점차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8개 지역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산성도가 가장 심한 지역은 산성도 4.1을 나타낸 강화 지역이며, 전북 익산은 5.9로 가장 깨끗한 비가 내렸다.
한편 산성도에 큰 영향을 미치는 황산이온(SO42-) 농도는 바람이 중국의 상해 등 중남부 지역에서 불어올 때에 가장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6-06-28 6:46
  이지혜 2010-11-18 13:16   [삭제]
  고맙
  없습니다 2007-10-30 19:40   [삭제]
  좋은 내용 감사
관련글 : 없음 from 58.232.10.127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
  • 환경뉴스 이미지